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뉴스통신진흥회, 퇴진요구 받자,.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 임기 한달 앞두고 사임
  • 김희수 기자
  • 승인 2018.02.13 18:23
  • 수정 2018.02.13 18:53
  • 댓글 0

▲박노항 연합뉴스 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제14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가 18개국 한인언론인 40여명과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프레스센터에서 개막되었었다. ⓒ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김희수기자] 연합뉴스 박노황 사장이 사퇴의 뜻을 밝혔다. 박노황 사장은 연합뉴스 사내 게시판에 “이제 연합미디어그룹을 떠나려고 한다”는 글을 남겼다. 보도 공정성 훼손 등으로 안팎의 비판을 받아온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이 13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박사장의 사의 배경을 두고 “차기 뉴스통신진흥회가 출범함으로써 큰 경영 공백 없이 연합 미디어그룹의 새 경영진 체제가 출범할 토대가 갖춰졌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척박한 언론 환경 속에서 새 경영진이 조속히 구성돼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는 새로운 경영철학으로 연합미디어그룹에 제2의 도약을 이끌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간 경영진을 향해 제기된 논란을 두고는 “저의 부족함으로 여러분들에게 남긴 상처와 좋지 않은 기억은 모두 제 탓”이라며 “저를 도와 밤낮으로 일해온 다른 임원들에게는 성과와 공로는 함께하시되 화살은 돌리지 말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지속적인 안팎의 퇴진요구에도 임기만료를 한달 여 앞둔 시기까지 버티다가 해임논의가 본격화되자, 과거 행적에 대한 사과도 없이 슬그머니 사임의사를 밝힌 것. 연합뉴스의 경영 관리 및 감독 역할을 하는 뉴스통신진흥회의 박 사장 해임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박 사장은 2012년 연합뉴스 파업 당시 이를 이끈 전현직 지부장 등을 2015년 5월 지방으로 전보 발령하고, 2015년 11월 언론노조 본부의 '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한 전 지부장에 대해 감봉 처분한 바 있다. 또 육아휴직을 마치고 복귀한 여성 조합원에게 1년 6개월 동안 5개 부서에 전보 조치했다. 그는 연합뉴스 간부로 일하며 수차례 도마 위에 올랐다. 편집국장 시절에는 불공정 보도 논란에도 휘말렸다. 박 사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축소 보도 △4대강 사업 ‘찬미’ 특집 기사 등 불공정 보도를 지휘해 지난 2012년 연합뉴스의 103일 파업을 초래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연합뉴스 노조도 새 이사진이 공식 출범한 뉴스통신진흥회에 박노황 사장 해임 청원서를 지난 12일 제출한 바 있다. 청원 사유로는 △편집총국장제 무력화 및 편집국장 직무대행 체제 유지(3년)를 통한 편집권 독립 침해 △이에 따른 뉴스 공정성과 공익성 훼손 및 보도개입 △노조 전임 간부에 대한 보복성 지방발령 등 부당노동행위 등이 꼽혔다. 박 사장은 2015년 3월 취임한 뒤 언론사 간부를 동원해 국기게양식을 여는 등 이례적 ‘애국 행보’로 ‘박근혜 정권 코드 맞추기’라는 비판을 샀다. 회사에 비판적인 고참 기자들을 지방으로 발령 내 ‘보복성 인사’라는 비판이 일었고, 지난해 이건희 회장 성매매 의혹 보도 축소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지난해 5월 전국언론노조 연합뉴스 지부(노조)가 전체 조합원 549명을 대상으로 박 사장 퇴진 여부를 묻는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투표 참여자 374명 가운데 75.67%(283명)가 ‘현 경영진과 연합뉴스의 앞날을 논의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퇴진을 요구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연합뉴스 지부는 지난해부터 박 사장 퇴진 운동을 이어왔다. 이 지부장은 "해임 청원서는 현재 경영진이 지난 3년간 연합뉴스를 망친 것에 대한 기록"이라며 "뉴스통신진흥회가 이를 면밀하게 분석하고 평가해서 잘잘못을 따져 차기 경영진이 미래 개혁을 계획하는 자료로 삼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수 기자  kgym@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