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정부에 태풍피해복구 국비 1.6조여원 지원 건의
상태바
경북도, 정부에 태풍피해복구 국비 1.6조여원 지원 건의
  • 장상휘 기자
  • 승인 2022.09.15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산강 유역 치수안전 7007억, 지방하천 개선복구 7500억원, 도로 개선복구 1000억원 등
하천 환경영향평가 규제완화 및 주택피해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 상향 등 제도 개선도 건의

[경북=뉴스프리존]장상휘 기자= 경북도가 제11호 태풍 '힌남노'에 따른 포항·경주 등의 광범위한 피해 발생에 대해 항구적인 개선 복구를 위한 국비 1조5507억원을 중앙부처에 건의했다.

태풍 '힌남노'에 피해를 입은 포항시 지방하천 냉천을 복구하고 있는 모습(사진=경북도)
태풍 '힌남노'에 피해를 입은 포항시 지방하천 냉천을 복구하고 있는 모습.(사진=경북도)

15일 경북도에 따르면 주요 건의내용은 하천분야의 경우 형산강 유역 항구적 치수사업 7007억원, '힌남노' 피해 지방하천 전면 개선사업 7500억원 등 1조4507억원의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형산강 제방축조 및 하류부 퇴적토 준설을 위한 치수사업에 5000억원, 지난 2011년부터 지속 건의하고 있는 저수량 476만톤 규모의 오천 항사댐 건설 807억원, 국가하천 수위 영향 관리를 위한 지방하천(8개소) 배수영향권 사업 1200억원 지원이다.

이번 태풍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25개 하천, 65개소의 전면 개선 지원 사업비 7500억원도 포함됐다.

현재 하천 퇴적토 준설 시 1만㎡ 이상은 소규모환경영향평가를 받도록 돼 있어, 신속한 복구를 위해서는 이번 태풍재해에 한해 면제 또는 시도지사에게 권한 위임이 되도록 제도 개선도 건의했다.

도로분야는 매년 반복되는 태풍·집중호우에 따른 도로두절 방지 등 완벽한 개선복구를 위해 국도 14호선 500억원, 지방도 945호선 500억원 등 도로 개선복구 사업비 1000억원을 요청했다.

주택분야는 주택피해 재난지원금 지급기준 상향 및 공동주택 등 지하층 설비규정 개정을 건의했다.

현행 주택피해 재난지원금이 현실에 맞지 않아 피해복구에 어려움이 가중됨에 따라 피해주택 기준면적(50㎡)과 지원 비율(30%) 상향을 건의하고, 침수주택 재난지원금도 기존 200만원에서 400만원으로 상향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특히 포항 지하주차장 인명피해 및 포스코 침수 등 공동주택 및 기업의 지하 전기설비 침수에 대한 근복적인 피해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전기실 지상층 설치 권장, 지하 설치시 제반 규정 강화, 지하주차장 비상 물막이 판 설치 규정화 등 국민 안전을 위한 제도개선 사항도 강력 건의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근본적인 태풍피해를 해결하기 위해 국비 지원 및 제도개선을 강력하게 추진해 태풍 및 집중호우로 인한 재난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