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구산항·영덕 오보항, 해양레저항으로 탈바꿈한다
상태바
울진 구산항·영덕 오보항, 해양레저항으로 탈바꿈한다
  • 장상휘 기자
  • 승인 2022.09.1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유휴어항 해양레저항 개발 공모사업에 선정
개소 당 20억원 지원, 해양레포츠 거점으로 탈바꿈

[경북=뉴스프리존]장상휘 기자= 경북 울진 구산항과 영덕 오보항이 해양레저항으로 개발된다.

울진 구상항 개발계획 조감도(사진=경북도)
울진 구산항 개발계획 조감도.(사진=경북도)
영덕 오보항 개발계획 조감도(사진=경북도)
영덕 오보항 개발계획 조감도.(사진=경북도)

경북도는 유휴어항 해양레저항 개발 공모사업에 연안 4개 시·군이 참여해 울진 구산항, 영덕 오보항이 선정돼 사업비 20억원을 각각 지원받는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어업인구와 어선감소로 제 기능을 못하고 있는 유휴어항을 대상으로 해양레포츠와 해양관광 전문 해양레저항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로 포항 월포항, 경주 나정항, 영덕 오보항, 울진 구산항 등 4개소가 참여했다

울진 구산항은 인근 구산해수욕장, 월송정, 해양치유센터 개발 등 해양관광 자원이 많으며, 어촌체험휴양마을을 운영하고 있어 해양레포츠 기반 시설을 구축할 경우 많은 관광객 유치가 기대되는 곳이다.

특히, 지역주민이 해양레저인과 상생해 마을을 발전시키겠다는 의지가 강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영덕 오보항은 어선이 한척도 없는 유휴어항으로 해양레저항 개발이 용이하고, 가족단위 관광객이 많이 찾는 오보해수욕장이 인접해 있어 스노클링, 투명카약 등 다양한 해양레포츠 프로그램 운영도 가능해 많은 해양레저인들을 유인할 수 있다,

인근 국립청소년해양센터의 청소년 해양레포츠 교육에도 오보항을 활용할 수 있어 지금까지 조용한 어촌마을이 해양레저 활동과 함께 청소년들이 뛰어노는 활기찬 어촌으로 변모가 기대된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처음 시행하는 공모에서 유휴어항을 활용한 해양레저항 개발 수요가 많은 것을 확인했다"며 "이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연안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위해 해양관광, 해양레포츠, 마리나·요트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외부 평가위원회를 통해 현장평가와 종합평가를 거쳐 대상지를 선정했다.

현장평가는 어항개발, 주차장 등 편의시설, 주변 해양관광자원 보유, 해양레저관광객 유치 등 사업추진 여건과 해양레저항 개발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동의와 참여의지 등을 평가했다.

종합평가에서는 신청 시·군의 사업계획 발표와 질의응답을 통해 세부적인 사업 추진계획의 적절성과 이 사업을 통해 어촌의 새로운 소득원 창출, 청년인구 유입 등 지역발전 기대효과 등을 심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