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거짓말' 잡아낸 김의겸, 조문 못했다던 정상들 조문했다
상태바
대통령실 '거짓말' 잡아낸 김의겸, 조문 못했다던 정상들 조문했다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9.20 22:4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처럼 늦게 런던 도착한 EU집행위원장이나 오스트리아·그리스 대통령 모두 참배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다 똑같이 오후 3시 이후에 공항에 도착해서 참배할 시간이 없어서 다음날 미사를 마친 뒤 조문록을 작성하도록 하자라고 왕실이 안내했고 거기에 다 따랐는데, 다른 정상들은 참배를 했습니다. 참배하지 않은 유일한 정상이 윤석열 대통령으로 보입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했으나 정작 웨스트민스터 홀에서의 '조문'을 하지 못하면서 '조문없는 조문외교'라는 질타를 듣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실 측에선 영국 왕실의 안내에 따라 추후 조문록을 작성한 것이지 '조문 취소'가 아니라고 적극 해명에 나섰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카테리나 사켈라로풀루 그리스 대통령,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 알베르 2세 모나코 국왕 등도 윤석열 대통령처럼 당일 오후 3시 이후에 도착해, 다음날 진행된 장례 미사 이후 조문록을 작성했다는 설명이었다.

대통령실 측에선 영국 왕실의 안내에 따라 추후 조문록을 작성한 것이지 '조문 취소'가 아니라고 적극 해명에 나섰다. 그러자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실의 해명을 정면으로 뒤집는 자료를 들고 나왔다. 윤석열 대통령처럼 늦게 도착한 외국 정상들도 다 웨스트민스홀에서 참배했다는 것이다. 사진=KBS 뉴스영상 중
대통령실 측에선 영국 왕실의 안내에 따라 추후 조문록을 작성한 것이지 '조문 취소'가 아니라고 적극 해명에 나섰다. 그러자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실의 해명을 정면으로 뒤집는 자료를 들고 나왔다. 윤석열 대통령처럼 늦게 도착한 외국 정상들도 다 웨스트민스홀에서 참배했다는 것이다. 사진=KBS 뉴스영상 중

그러나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실의 해명을 정면으로 뒤집는 자료를 들고 나왔다. 김의겸 의원은 "아주 짧은 시간에 인터넷을 검색 구글링해봤다"라며 "그래서 PPT 준비 못하고 바로 (A4 용지에 출력해서) 가져왔다"라며 준비한 자료를 꺼내들었다.

김의겸 의원은 해당 사진이 장례미사가 열린 19일이 아닌 조문이 진행된 18일임을 강조한 뒤, "총리와 (외교부)차관이 예를 들었던 EU 집행위원장이 (웨스트민스터 홀에) 가서)참배했고, 또 오스트리아 대통령도 그리스 대통령도 홀에 가서 참배했다"라며 "지금 총리와 외교부 차관이 일부러 사실을 호도했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지금 명백히 사실과 다른 얘길하고 계신 것"이라고 직격했다.

김의겸 의원은 "다 똑같이 오후 3시 이후에 공항에 도착해 참배할 시간이 없어서 다음날 미사를 마친 뒤 조문록을 작성하도록 하자라고 왕실이 안내했고 거기에 다 따랐는데, 다른 정상들은 참배를 했다"라며 "참배하지 않은 유일한 정상이 윤석열 대통령으로 보인다"라고 거듭 직격했다. 그는 한덕수 총리의 요청에, 자신이 출력한 사진을 바로 한덕수 총리에 직접 건네줬다.

김의겸 의원은 "다 똑같이 오후 3시 이후에 공항에 도착해 참배할 시간이 없어서 다음날 미사를 마친 뒤 조문록을 작성하도록 하자라고 왕실이 안내했고 거기에 다 따랐는데, 다른 정상들은 참배를 했다"라며 "참배하지 않은 유일한 정상이 윤석열 대통령으로 보인다"라고 직격헀다. 런던 도착 당시의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의원은 "다 똑같이 오후 3시 이후에 공항에 도착해 참배할 시간이 없어서 다음날 미사를 마친 뒤 조문록을 작성하도록 하자라고 왕실이 안내했고 거기에 다 따랐는데, 다른 정상들은 참배를 했다"라며 "참배하지 않은 유일한 정상이 윤석열 대통령으로 보인다"라고 직격헀다. 런던 도착 당시의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의원은 영미문화권에서의 '참배'는 고인을 위한 매우 중요한 절차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정점은 돌아가신 분을 곱게 가꾸어서 그 분의 시신을 직접 눈으로 보고 마지막 인사를 하는 것"이라며 "그걸 일반용어로는 '뷰잉(viewing)'이라 하고 특히 영국왕실에서는 그 뷰잉의 의미를 훨씬 더 격상시켜서 '라잉 인 스테이트(Lying In State, 숨진 채 누워있는 상태)'라고 표현한다"고 설명했다.

김의겸 의원은 "이걸 가장 중요한 행사로 여긴다"라며 "9월 14일부터 19일까지 무려 5일 동안이나 국민들에 (여왕의 시신을)공개하고, 세계적 축구스타 베컴이 그걸 하려고 줄 서서 13시간이나 기다린 것이다. 그런데 그 핵심을 윤석열 대통령은 그냥 건너뛴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깨ㅗ 2022-09-21 09:45:10
영국에서 시간배정해주고, 의전팀에서 인력배정도 다 해서 저 시간 준 거지. 공항에 영국의전팀 온거보면 몰라? 그냥 막 가겠냐고 미친 돌대가리들아..목 위에 달린 걸로 생각이란걸 좀 하고 살아라. 니들 머가리는 좆불꽂이 말고는 용도가 없어?

아니면 영국왕실에
‘아 혹시 조문 사고 생기면 대깨들이 ㅈㄹ할것 같아서 저 일찍 배정좀’ 이라고 떼라도 써야 하냐?

니들은 장례식장 갈때 상주가 혼잡하니까 담날 와달라하는데, 응 나는 모르겠고 전날갈게요 이러냐고.

이 대가리 멍청하고 상식이란게 없는 새끼들아

대학은 나왔는지 진심 궁금하다

대깨문 2022-09-21 09:35:39
대깨문들이 얼마나 멍청한지 이것만 봐도
1. 도착일정은 영국왕실이 배정해줌. 한번에 지들 멋대로 오면 영국에서는 도착하는 거 의전 어떻게 해줌? 당연히 영국이랑 얘기하고 가지. 이게 니들 해외여행 하는 건줄 아냐?
2. 윤 가는 중에 교통혼잡으로 조문록 작성해달라 영국에서 요청

뇌수깨진 대깨문들아
그럼 시발
비행기 뜨기 전에 영국왕실한테
야 니네 혼잡할해져서 나 조문록 퉁치기 싫으니까

미리갈게요라고 뭐 예측이라고 하고 움직였어야 하냐?

하여튼 대가리 한번 깨지면 붙지를 않지?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