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의 美의회 향한 '욕설' 파문, 국익·국격 '와르르'
상태바
尹대통령의 美의회 향한 '욕설' 파문, 국익·국격 '와르르'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9.22 12:17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XX들이 승인 안해주면 바이든 쪽팔릴 것", 민주 "尹남긴 건 욕설사고 핵폭탄 뿐"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참석 이후 행사장을 나서는 자리에서 미국 의회를 비하하는 취지의 발언을 하여 전세계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킬 전망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이번 회의에 참석, 바이든 대통령과 40여초간 짧은 대화를 나눈 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자리를 나오면서 "(미국)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이 'MBC'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는 미국 의회를 비난하고 바이든 대통령 역시 비하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석열 대통령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 바이든 대통령과 40여초간 짧은 대화를 나눈 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자리를 나오면서 "(미국)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이 'MBC'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진=MBC 뉴스영상
윤석열 대통령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 바이든 대통령과 40여초간 짧은 대화를 나눈 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자리를 나오면서 "(미국)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이 'MBC'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진=MBC 뉴스영상

이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정책조정회의 발언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한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면서 “왜 순방을 간 건지 무엇을 위한 순방인지 의아하다”고 질타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사전 대응, 사후 조율도 못 하는 실무 외교라인의 무능도 모자라 대통령 스스로 품격만 깎아내렸다”면서 “정상 외교의 목적도 전략도 성과도 전무한 국제 외교 망신 참사”라고 일갈했다. 그는 그러면서 외교라인의 전면적 교체를 주문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도 정책조정회의 이후 취재진을 만나 문제의 상황을 언급하며 “저 또한 영상을 확인하면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자세한 내용을 제 입으로 옮기지는 않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에게 수시로 욕설했다는 소문도 언급하며, "그 어느 때보다도 국익을 위해서 조심스럽게 행동해야 하는 정상 외교 자리에서 그것도 미 의회를 향해 욕설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의 이런 욕설 입버릇이 타국 의회를 향하는 모습이 영상에 담기며, 정상 외교 자리에서 국익과 국격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참석 이후 행사장을 나서는 자리에서 미국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을 비하하는 취지의 발언을 하여 전세계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킬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참석 이후 행사장을 나서는 자리에서 미국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을 비하하는 취지의 발언을 하여 전세계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킬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전 대표는 지난 15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이XX, 저XX' 뿐만 아니라 '뭐뭐뭐 할 XX'라는 욕설도 들었다고도 폭로한 바 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무엇보다 큰 걱정은 막말 외교 사고의 큰 후폭풍”이라면서 “IRA법 관련 국내 전기차 산업 보호를 위해 최대한의 성과를 기대한 국민에게 윤 대통령이 남긴 것은 욕설 사고, 핵폭탄 뿐”이라고 거듭 직격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희 2022-09-22 22:49:49
잘했어.
니 수준이지.

너 정말싫타 2022-09-22 21:05:24
한참 나이많은 준표형한테도 어깨 툭툭 치더니 아버지뻘되는 그것도 미국의 대통령의 어깨를 잡고 자기가 우위에 있는 듯한 제스처~~ 넌 퇴임전 까지 미국에게 나라 국익을 위해 무엇이든 좋은 결과 얻어내는것은 이걸로 끝난것......ㅠㅠ 지난번 바이든에게 패싱 당하고 그것 아니라고 억지로 어깨 잡는 제스처 사진 찍으려 는것 과연 국민들이 모를까? 허긴 그걸 감탄하는 애들도 있겟지만.... 앞으로 5년이 우려스럽다 이런자가 우리나라 되통룡이라는게....

권창원 2022-09-22 21:04:47
외국에 나가서 고생하는 자국 대통령을 폄훼하는 기자는 대통령실 취재 기자단에서 추방하여 언론을 정화해야 된다고 생각함..
이번에 대통령의 혼자말을 녹음하여 기사화한 mbc는 향후 해외순방시 수행기자단에서 추방해야 하다고 생각힘.

난니가쪽팔림 2022-09-22 15:53:13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ㅜㅠ
난,
사기꾼 콜걸 마누라에 양아치떡검출신인 니가 더 쪽팔림!

김경호 2022-09-22 12:52:57
애들 욕하는 것 보면 훈계하는 게 어른인데 다 큰 애가 욕을 입에 붙이고 사시네 ~~ 준섹이 한테도 그러더만 ~~ 술통하고 대립각이 있으면 아무나 저런 욕설을 하는 모양인데.. 친미보수도 아니고 이건 뭐라 해야하나.. 미의회 소문이 돌면 무사하지 못하실 것 같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