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교육위 "與 '김건희 관련 증인' 채택 거부, 무엇이 두렵나"
상태바
野 교육위 "與 '김건희 관련 증인' 채택 거부, 무엇이 두렵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9.22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통방어에만 여념 없는 모습 딱해 보여…반드시 채택할 것"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무소속 의원들은 22일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 관련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과 관련해 "여당이 모든 증인을 거부하고 있으나 반드시 채택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교육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영호 의원 등 야당 의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국회 교육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영호 의원 등 야당 의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정현 기자)

이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당은 '증인채택은 수용 여부는 커녕 논의 자체도 하지 않겠다'며 일말의 협상 가능성까지 철저히 차단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교육위 야당 의원들은 "지금껏 교육위에서 교육부 장관도, 증인도 세우지 못한 국감은 단 한번도 없었다"며 "국가적 교육 현안과 정책에 대해 따져 물을 책임 있는 상대도 없이 진행되는 이런 국감에서 과연 우리 국회가 어떤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번 교육위의 증인 채택을 둘러싼 여야간 합의 무산, 그 중심에는 역시나 김 여사가 있다"며 "김 여사 의혹을 국감 의제로 올리느니 차라리 ‘증인 없는 껍데기 국감으로 가겠다’는 태도로 야당을 상대로 협박과 엄포를 놓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교육위 야당 의원들은 "다른 문제도 아니고 논문 표절과 허위이력 등 대학 교육과 학문의 근간을 이루는 연구윤리를 따지는 문제가 어찌해서 교육위가 다룰 사안이 아니라는 것인지 납득할 수 없다"며 "야당 위원들이 요구하는 증인들이 대통령 부인이 연루된 의혹사건의 관계자들이 아니라, 그저 평범한 일반 대학원생이었더라도 국민의힘이 여전히 같은 태도를 취했을지 진심으로 궁금해진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미래의 연구자들에게 자괴감을 안겨준 이 부끄러운 사태의 장본인들을 증인으로 불러 책임을 묻겠다는 야당의 요구가 무엇이 잘못 됐기에 논의 자체도 할 수 없다는 것인지, 국민의힘은 일언반구 해명조차 내놓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육위 야당 의원들은 "의혹의 당사자가 대통령 부인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관련자 중 그 누구도 증인석에 세울 수 없다는 것은 김 여사와 국민대를 비호하고 진실을 은폐하는 일"이라며 "‘국감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불순한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는 것을 국민의힘은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간사 협상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고, 하물며 김 여사 카드는 아직 꺼내 보지도 않았는데, 김 여사와 관련된 사안은 아예 말도 꺼내지 말라는 식으로 그저 철통방어에만 여념이 없는 모습이 참으로 딱해 보인다"며 "국민의힘은 대체 무엇이 두려운 것이냐. 윤석열 대통령이냐. 국민이냐"고 반문했다.

교육위 야당 의원들은 "국민의힘이 진정 국민에 대한 의무를 다하겠다는 진정성을 갖고 있다면, 이제라도 야당과 협력의 길로 돌아오라"면서 "오도된 판단으로 국민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무수한 대학 연구자들에게 치욕과 불명예를 안긴 이 사태의 장본인들을 증인석에 세우고, 그 책임을 물어 교육분야에서 공정과 상식이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몰아달라"고 요청했다.

야당 간사인 김영호 의원은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 간사인 이규태 의원에게 국민대와 숙명여대 등 김 여사 논문 표절과 관련된 증인을 채택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며 "국감 때 반드시 증인으로 세우겠다"고 말했다.

강민정 의원은 "국민의힘이 보여주는 태도는 대통령 부인 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국민 전체를 무시해도 좋다는 굉장히 오만한 태도"라며 "증인 채택을 관철하겠다"고 피력했다.  

이번 기자회견에는 김영호·강득구·강민정·도종환·박광온·서동용·안민석·문정복 민주당 의원과 민형배 무소속 의원이 동참했다

한편 교육위는 전날 전체회의를 열어 10월 4일부터 시작되는 국감을 앞두고, 66개 기관, 216명의 증인을 채택했다. 일반인 증인은 여야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오는 23일 전체회의를 열어 합의키로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