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의원, “정부 세제 개편시 50억 다주택자 종부세 감면액, 직장인 대비 최소 87배”
상태바
김회재 의원, “정부 세제 개편시 50억 다주택자 종부세 감면액, 직장인 대비 최소 87배”
  • 강승호 기자
  • 승인 2022.09.2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예산정책처 윤석열 정부 세제 개편안 분석
직장인 유리지갑 세감면 54만 원 찔끔 ... 수 십억 자산가는 4700만 원 감면
김회재 의원, “윤석열 정부의 첫 세제 개편안, 서민 외면·부자 감세로 점철돼”

[전남=뉴스프리존]강승호 기자= 윤석열 정부의 세제 개편안이 그대로 통과될 경우 공시가 50억 원 다주택자는 5000만 원에 달하는 종부세 감면 혜택을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직장인 소득세 감면액(최대 54만 원)의 87배에 달하는 액수다.

김회재 의원
김회재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시을)이 국회예산정책처에 의뢰해 윤석열 정부의 세제 개편안에 따른 세 감면액을 분석한 결과, 합산 공시가격 50억 원인 다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종부세)는 6746만 원에서 2040만 원으로 4705만 원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직장인은 근로소득세 감면을 최대로 받더라도, 세 감면액이 50억 다주택자 종부세 감면액의 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소득 과세표준 금액이 5000만 원 이상인 직장인은 정부의 세제 개편안으로 54만 원의 세 감면이 이뤄진다. 이번 세제 개편안으로 감면되는 근로소득세의 최대치다.

50억 다주택자 종부세 감면액이 근로소득세 감면액 최대치인 54만 원보다 87배 많은 것이다. 액수로는 4651만 원이 더 많은 수준이다.

근로소득이 적을수록 세 감면액 격차는 더 크게 나타났다. 과표금액 2000만 원에서 4000만 원 직장인의 근로소득세 감면액은 18만 원이었다. 이는 50억 다주택자의 종부세 감면액 대비 0.3% 수준이다.

근로소득세와 종부세가 매년 부과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다주택자 자산가와 일반 직장인의 세 감면액 격차는 해마다 기하급수적으로 벌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김회재 의원은 “서민·중산층 직장인 유리지갑 세 감면은 보여주기식 ‘찔끔’인 반면, 수십억 다주택자 자산가는 수천만 원의 세 감면 혜택을 본다”면서 “윤석열 정부의 첫 세제 개편안은 서민·중산층 외면, 부자 감세로 점철돼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