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욕설 파문에도, '이낙연계' 신경민 "미국에서 문제 삼겠나"
상태바
윤석열 욕설 파문에도, '이낙연계' 신경민 "미국에서 문제 삼겠나"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9.2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냥 그렇다 그러고 바이든도 혀 한 번 찰 것", 국힘 정미경은 보도한 언론에 '불만' 드러내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간의 대화 후 나온 '욕설'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신경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제가 되고 그러진 않을 거 같고, 쓸데없는 파동이라 빨리 지나가는 게 좋겠다"라며 "저걸 어떻게 미국 쪽에서 문제를 삼겠나"라며 안이한 시각을 드러냈다.

'이낙연계'인 신경민 전 의원은 22일 YTN '뉴스앤 이슈'에 출연해 "안 했으면 좋을 얘기같은데 그게 또 딱 한마디를 했는데 (카메라에)용케 잡혔다. 회담은 어차피 어렵고, 거기서 한 마디 건넨 것에 대한 촌평을 대통령이 한 거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간 짧은 대화를 나눈 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자리를 나오면서 "(미국)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이 확인됐다. 사진=MBC 뉴스영상 중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간 짧은 대화를 나눈 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자리를 나오면서 "(미국)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이 확인됐다. 사진=MBC 뉴스영상 중

신경민 전 의원은 "IRA(인플레이션 감축법) 얘기를 한 거 같다. 딱 하고 끝난 건데, 바이든이 원론적인 얘기 했을 것"이라며 "무슨 얘기인지 알겠다 정도 얘기했는데 촌평한게 하필 잡혀서 안하는 게 맞았던 거 같다"라고 강조했다.

신경민 전 의원은 "저게 지금 잡혔기 때문에 전세계에 즉각적으로 몇바퀴 돌았을 것"이라며 "미국 쪽에도 반드시 잡혔을 것이고, 바로 본국에 보고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럼에도 "저걸 어떻게 미국 쪽에서 문제를 삼겠나. 그냥 그렇다 그러고 바이든도 혀 한 번 차고 그럴 것"이라고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거라고 전망했다.

신경민 전 의원은 "저 얘기는 사실 미국 쪽이 저걸 서운해하고 섭섭해하고 클레임 걸진 않을 것"이라며 "지금 현재 이준석 전 대표와의 XXX 발언이 몇 달째 지금 문제가 되고 있지 않나. 저거하고 연결될 것이고 대통령이 맨날 처신머리없이 XX나 하고 하는 걸 봐서 국내정치에는 영향을 좀 심각하게 줄 거 같다"라고 해석했다.

신경민 전 의원은 그러면서도 "미국이 저걸 가지고 '아니 그 따위 얘길 합니까'라고 정식으로 클레임을 걸 만큼 미국이 한가하지 않다"라며 외교에는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거라는 시각을 거듭 드러냈다.

신경민 전 의원은 만약 한국 측에서 먼저 조치를 취할 경우 "대통령실이 해야할텐데 그건 긁어부스럼일 것"이라며 "다른 로케이션이 분명히 있을테고 주한 미대사도 만날 거 아니겠나. 만난 자리에서 그냥 가볍게 넘어가는 것이 대통령실이 할 수 있는 일이다. 그걸 가지고 여야 간에는 시끄럽겠지만 미국이 정색할 거 같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함께 출연한 정미경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을 보도한 언론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그냥 단순히 국내적 상황이라면 보도해도 넘어갈 수 있는데, 사실 보도되면 윤석열 대통령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자국 우리의 이익에도 도움이 안 되잖나"라며 "저건 방송을 하지 않았어야 하지 않나. 그런 수준높은 판단을 했으면(싶은데) 조금 아쉽다"라고 지적했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간의 대화 후 나온 '욕설'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신경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제가 되고 그러진 않을 거 같고, 쓸데없는 파동이라 빨리 지나가는 게 좋겠다"라며 "저걸 어떻게 미국 쪽에서 문제를 삼겠나"라며 안이한 시각을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48초간의 대화 후 나온 '욕설'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신경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제가 되고 그러진 않을 거 같고, 쓸데없는 파동이라 빨리 지나가는 게 좋겠다"라며 "저걸 어떻게 미국 쪽에서 문제를 삼겠나"라며 안이한 시각을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

정미경 전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을 자꾸 공격하는 차원에서 보다보면 공격을 넘어서서 우리 대한민국 이익을 해치는 그런 일이 벌어지니까 그런 부분은 좀 안타깝다"라며 "맨 처음 보도하신 분이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그런 안타까움이 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간 짧은 대화를 나눈 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자리를 나오면서 "(미국)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이 확인됐다. 즉 미국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을 동시에 폄훼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렇게 윤석열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뒤끝'을 드러냈다는 것이 확인되며, 미국으로부터의 또다른 '보복'이 등장할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인사말 정도나 주고받을 48초만의 대화로 마무리되면서, 현재 한국 경제나 기업들이 당면한 과제들은 논의조차 하지 못했다. 

한국 업체만 전기차 보조금을 받지 못하게 된 문제나 미국 현지서의 바이오 직접 생산으로 인한 한국 기업들의 위기, 환율 급등으로 인한 '한미 통화스와프' 문제 등은 사실상 거론조차 못한 셈이다. 그러면서 전혀 실속없는 외교만 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힘든 가운데, 이번 욕설 논란까지 불거지며 한국에 끼칠 파장은 적잖을 모습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