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실, 수상한 예산 계속 드러나...'월급잔치' 벌이나”
상태바
민주당 “대통령실, 수상한 예산 계속 드러나...'월급잔치' 벌이나”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9.22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정 대변인 “대통령실 슬림화는 어디로...100여 명 감축했지만 인건비 총액은 그대로"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실을 향해 “대통령실의 수상한 예산들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 모두가 묻지마 예산"이라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 혈세를 마음대로 꺼내 써도 되는 쌈지돈으로 여기는 모양이다"라고 비난했다.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사진=최문봉 기자)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사진=최문봉 기자)

22일, 김현정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 브리핑에서 “대통령실 수상한 묻지마 예산, 대통령실 월급 잔치라도 벌이려는 것입니까"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실의 수상한 예산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실을 슬림화한다고 100여 명의 인원을 감축했지만, 인건비 총액은 그대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제적 어려움에 임금 인상을 자제하라면서 대통령실 월급 잔치를 벌이려는 것인가"라면서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 경비가 207억 원이나 늘어난 것도 이해할 수 없지만, 용처를 확인할 수 없는 특수활동비로 무엇을 하려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또 김 대변인은 "수상한 예산은 이것만이 아니다"라면서 "개방된 청와대에서 전시회를 열겠다며 48억 가까운 예산을 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떤 미술 전시회를 열기에 이렇게 막대한 예산을 배정했는지 모르겠다"며 "전시회와 공연을 기획해 온 김건희 여사가 관여된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청년 고용을 지원하기 위한 청년내일채움공제 예산은 절반 넘게 삭감하면서, 대통령실은 물 쓰듯 혈세를 낭비하겠다니 뻔뻔하다"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실 예산은 늘리고 민생예산은 깎는 것이 윤석열 대통령이 말하는 건전 재정입니까"라면서 ”대통령실은 건전 재정에서 예외라는 특권적 발상은 아니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김 대변인은 “'민생경제위기 속에 국민 세금이 함부로 낭비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던 윤석열 대통령의 말씀이 공허한 메아리로 끝나선 안된다"고 직격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