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한앤코에 주식 양도해야"
상태바
법원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한앤코에 주식 양도해야"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2.09.23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박진영 기자=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일가는 사모펀드 운용사 한앤컴퍼니(한앤코)에 계약대로 주식을 양도하라는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정찬우 부장판사)의 판결이 22일 나왔다.

재판부는 "피고들이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계약 해제사유가 발생했다고 인정하기 부족하다"고 판시했다. 한앤코는 작년 5월 홍 회장 일가가 보유한 남양유업 지분을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맺었으나 홍 회장 측은 같은 해 9월 1일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한앤코는 "홍 회장 측이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며 주식을 넘기라는 소송을 제기했고, 홍 회장 일가가 주식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한시적으로 금지하는 법원의 가처분 결정을 받아냈다.

홍 회장 측은 한앤코가 홍 회장을 고문으로 위촉해 연 16억 원의 보수를 지급하고, 홍 회장 부부에게 비서·차량·기사·법인카드·회원권을 지급하는 등 '임원진 예우'를 약속했으나 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계약의 '선행 조건'이 충족되지 않았으니 계약 자체가 무효라는 취지다. 또 김앤장 법률사무소가 계약 과정에서 양측을 모두 대리한 것도 문제라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양측의 주식 매매 계약 효력이 유지된다고 판단했다. 홍 회장 측이 한앤코에 문제를 제기한 부분들도 모두 받아들이지 않았다.

남양유업 (사진=연합뉴스)
남양유업 (사진=연합뉴스)

재판부는 한앤코 대표가 지난해 5월 식사 자리에서 홍 회장 측에 '앞으로도 잘 대우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해도, 자세하고 구속력 있는 확약을 했을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판단했다.

'김앤장 쌍방대리' 주장도 김앤장 법률사무소가 사실상 홍 회장 일가를 '대리'한 것이 아니라 홍 회장의 입장을 그대로 전달하는 역할에 그쳤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홍 회장이 계약에 필요한 주요 의사결정을 이미 한 상태에서 변호사에게 계약서 초안 준비나 한앤코와의 연락 등을 맡긴 것에 불과하므로 이해 상충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취지다.

한앤코는 판결이 나오자 홍 회장 측에 "경영 정상화가 이뤄지도록 판결을 수용하고 스스로 약속했던 경영 퇴진과 경영권 이양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홍 회장 측 대리인은 "한앤코 측의 쌍방대리 행위로 권리를 제대로 보호받지 못했다"며 "이런 내용을 재판부가 충분히 받아들이지 않은 것 같아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즉시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 회장은 한앤코가 계약 해지에 책임이 있는 만큼 양측 계약에 따라 310억 원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며 위약벌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 사건은 1심이 진행 중이다. 하지만 22일 판결에 따라 이 소송에서도 홍 회장 측이 패소할 가능성이 높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