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은혜 홍보수석, 전 세계 상대로 거짓말 말라” 직격탄
상태바
민주당 “김은혜 홍보수석, 전 세계 상대로 거짓말 말라” 직격탄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9.23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준 대변인 “윤 대통령, 국민께 사과하고 이번 사태 초래한 김은혜 수석 포함, 참모진 전원 경질해야”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 대통령실 해명에 대해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전 세계를 상대로 거짓말을 하지말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최문봉 기자)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최문봉 기자)

23일,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오전 10시 10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 브리핑에서 “김은혜 홍보수석이 윤석열 대통령의 실언을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고 ’대한민국 야당을 향한 발언‘으로 해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김은혜 수석의 해명은 국민은 물론 전 세계를 상대로 한 사상 최악의 거짓말"이라면서 “해명은 사실을 밝히는 것이지, 거짓말로 사실을 덮는 것이 아니다"라고 직격했다.

이어 “온 국민이 들었고, 전 세계로 보도되는 대통령의 실언을 눈 가리고 아웅 하며 속이겠다니 정말 뻔뻔하다"고 비난했다.

박 대변인은 “김 수석 말대로면 국민이 ‘바이든’과 ‘날리면’도 잘못 알아듣고 미국 의회와 대한민국 국회도 구분 못 한다는 말입니까"라면서 “세계 유수 언론이 윤 대통령의 비하 발언과 욕설을 보도했는데, 김은혜 수석은 전 세계를 상대로 거짓말을 하는 겁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말실수는 진솔한 사과를 하면 해프닝으로 끝납니다. 하지만 거짓말은 윤석열 정부에 대한 불신을 키운다"며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뻔뻔하게 거짓말이나 일삼는다는 평가를 받을까 심히 우려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대통령실 관계자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을 돕는 것인지 망치고 있는 것인지 돌아보기를 바란다"면서 “적당히 자신들의 위기를 모면하려다가 대한민국을 위기에 빠트리지 말라"고 충고했다.

또 박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진솔하게 사과하고 당장 김은혜 수석을 포함해 이번 거짓 해명 사태를 만든 청와대 참모진 전원을 경질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