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 부울경 특별연합 논의기구 만든다
상태바
경남도의회, 부울경 특별연합 논의기구 만든다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09.2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위 구성해 특별연합 실익 따져보자" 제안에 논의기구로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 묘한 '입장차'..."하지 말자는 것" 의견도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박완수 경남지사의 부울경 특별연합 탈퇴 선언을 두고 '도의회 패싱' 논란을 제기했던 경남도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특별연합 정당성과 타당성, 행정통합 가능성을 따져보기 위한 논의기구를 구성할 전망이다.

경남도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은 23일 '부울경 특별연합 340만 도민실익 있는가?'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수도권에 대응한 부울경 초광역협력은 미래 세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도 "일부의 의지로 추진된 특별연합이 아니라, 도민 다수가 원하는 실효성 있는 정책대안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경남도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부울경 특별연합 실익을 검증하기 위한 논의기구 구성 등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경남도의회
경남도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부울경 특별연합 실익을 검증하기 위한 논의기구 구성 등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경남도의회

앞서 국민의힘 소속인 의장단은 박완수 경남지사가 도민의 대표기관이자 의결기구인 경남도의회를 '패싱'한 채 일방적으로 부울경 특별연합 탈퇴를 공식 선언한데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 같은 소속의 전기풍 의원 이영수 허용복 의원은 지난 20일 별도의 기자회견을 갖고 "수도권 일극체제의 집중에 맞서 인구소멸을 막고 지역발전을 꾀하기 위해 지난 2년 반 동안 추진해온 부·울·경 특별연합 출범한 지 5개월 만에 좌초될 위기에 놓였다"며 경남도의 일방적 발표에 유감을 표명했다.

이처럼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박완수 지사의 특별연합 탈퇴에 대한 반대 기류가 확산되자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부울경 특별연합이 340만 경남도민에게 실익이 있는지를 따져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입장문을 꼼꼼히 살펴보면 부울경 특별연합은 제11대 도의원들이 졸속적으로 결정한 것이며, 제12대 의회에서는 이를 따를 이유가 없고 실익을 따져볼 필요가 있다는 뜻으로 요약된다.

입장문은 또 경남연구원 연구 결과를 거듭 강조하며 박완수 지사가 표현했던 '옥상옥'의 부울경 특별연합이 경남도에는 더 많은 희생을 강요한다고 주장하거나, 뚜껑을 열어보니 정부 차원의 균형발전 전략이 없음이 드러났음에도 특별연합을 지속적으로 주장하는 데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어 "도민이 원한다면 잘못된 것은 바로잡고 나은 길로 가는 것이 위민행정이기 때문에 경남도의회도 부울경 특별연합의 실체와 행정통합 등의 정책에 대한 이해와 논의의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필요하다면 별도의 기구를 구성해 초광역 지방정부 개혁을 위한 보다 깊은 숙의와 합리적 대안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의 입장 차이가 드러나는 입장문 발표에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전원 동의한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경남도의회 관계자는 "국민의힘 소속 의원 전체의 협의를 거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의원들은 "(의원 단톡방에 올라온 입장문에 대해)특별연합 탈퇴 문제나 행정통합에 대한 국민의힘 목소리를 명확하게 전달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실익과 실현가능성 등을 모두 따져보자는 의견을 제시했을 뿐"이라는 입장이다.

전기풍 의원은 이에 대해 "박완수 지사의 독단적 결정은 결국 부울경 메가시티를 하지 말자는 것 아니겠느냐"며 "이에 대해 경남도의회가 올바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