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구암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선정
상태바
사천 구암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선정
  • 허정태 기자
  • 승인 2022.09.2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부터 2025년까지 3년간 국․도비 263억원 지원

[경남=뉴스프리존] 허정태 기자=사천시 ‘구암지구’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2023년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27일 시에 따르면 사천읍 구암리에서 축동면 배춘리까지의 ‘구암지구’가 행정안전부의 서면심사(1차), 발표심사(2차), 현장심사(3차)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시는 2023년부터 2025년까지 3년간 국․도비 263억원을 지원받는다.

사천시 ‘구암지구’가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2023년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   사천시
사천시 ‘구암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공모사업 ⓒ사천시

시는 구암지구에 국․도비 263억원을 포함한 총 3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태풍 및 집중호우 시에도 침수 등 자연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종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세부 사업으로는 배수펌프장 2개소, 고지배수로 설치 0.86㎞, 배춘천 정비 4.31㎞, 우수관로 정비 1.28㎞ 등이 포함된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을 위해 지난 1월부터 타당성에 대한 심도 있는 검토와 수해 관련 자료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는 등 철저하게 대비했다.

실제로 구암지구는 지난 2003년 9월 태풍 ‘매미’, 2012년 9월 태풍 ‘산바’ 내습에 따른 집중호우 당시 배춘천 수위 상승으로 제방 월류와 내수침수로 주택 75동, 농경지 23ha가 침수되면서 68억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박동식 시장은 “상습적인 침수로 인해 피해를 입는 주민들과 지자체 간의 협업으로 선정된 재해예방 사업인 만큼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인명 및 재산피해 예방을 위한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