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제31회 전국무용제 개막
상태바
목포시, 제31회 전국무용제 개막
  • 조완동 기자
  • 승인 2022.09.2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명과 낭만도시 목포, 대한민국 춤을 잇다!는 슬로건으로 개최
9월 28일~10월 7일 전국 16개 시도 대표 무용팀 경연대회

[전남=뉴스프리존] 조완동 기자= ‘낭만의 도시’ 목포시에서 제31회 전국무용제가 오는 9월 28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막이 오른다.

'생명과 낭만의 목포, 대한민국 춤을 잇다'란 슬로건으로 목포에서 제31회 전국무용제가 열린다.
'생명과 낭만의 목포, 대한민국 춤을 잇다'란 슬로건으로 목포에서 제31회 전국무용제가 열린다.

‘생명과 낭만도시 목포, 대한민국 춤을 잇다! 라는 슬로건으로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7일까지 목포시민문화체육센터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국 무용제는 목포에서 14년 만에 열리는 대회로 전국 16개 시도 대표 무용팀이 경연을 펼친다.

전국 시도 대표팀은 각 지역 예선에서 대상을 수상한 팀으로 이번 대회는 단체 부문과 솔로&듀엣 부문으로 나눠 진행한다.

단체 경연은 한국무용, 현대무용, 발레 등 3개 장르로 구성돼 있다. 경연은 9월 29일에 경북·경기, 9월 30일 제주·세종, 10월 1일 충북·인천, 10월 2일 전남·전북 팀이 펼쳐진다.

또 10월 3일에는 대구·강원, 10월 4일 충남·광주, 10월 5일 울산·경남, 10월 6일 대전·부산 등 8일 동안 하루 2개팀씩이 펼쳐지는데 대상인 대통령상을 선발한다.

솔로&듀엣 경연은 하루 5~6개팀씩 3일간 진행되는데 10월 3일 강원·광주·세종·대구·대전·인천, 10월 4일 경북·충북·제주·경기·전북, 10월 5일 울산·경남·충남·부산·전남이 경연을 펼쳐 전라남도지상인 최우수작상을 수여한다.

전국무용제는 개막에 앞서 찾아가는 춤 서비스, 국제학술심포지엄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펼쳤고, 지난 24~26일 현대무용, 발레, 한국무용 등 사전축제로 개막 분위기를 고조시켜가고 있다.

목포시 관계자는 “제31회 전국무용제가 지역예술 저변확대와 무용예술의 활성화에 기여하고, 예향으로서의 목포의 위상도 높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