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지난해 자살자 53명↓…자살률 1위 벗었다
상태바
충남도, 지난해 자살자 53명↓…자살률 1위 벗었다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09.28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만 명 당 자살자 수, 2020년 34.7명→2021년 32.2명…자살률 2위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지난해 충남 자살자가 50명 이상 줄어들며 ‘자살율 1위’ 불명예를 5년 만에 벗었다.

충남도청 전경.(사진=충남도청)
충남도청 전경.(사진=충남도청)

전국적으로 자살자가 증가한 가운데, 전담조직 신설과 맞춤형 시책 추진 등 자살 예방을 위한 전방위 활동을 통해 거둔 성과다.

도가 통계청 발표 ‘2021 사망 원인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자살자 수는 67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732명에 비해 53명 감소한 규모다.

이에 따라 10만 명 당 자살자 수(자살률)는 2020년 34.7명에서 지난해 32.2명으로 2.5명 감소했다. 자살률 순위도 1위에서 2위로 ‘탈꼴찌’에 성공했다.

도내 자살률은 2017년 31.7명, 2018년 35.5명, 2019년 35.2명 등으로 4년 연속 1위의 불명예를 이어왔다. 지난해에는 특히 만 65세 이상 자살자가 219명으로, 자살률 53.4명을 기록하며 전년 1위에서 3위로 떨어졌다.

2020년 65세 이상 자살자는 224명, 자살률은 57.1명이다.

지난해 전국 자살자 수는 1만 3352명으로 전년 대비 157명 증가하고, 자살률은 26.0명으로 0.3명 늘었다.

65세 이상 노인 자살자는 2020년 3392명에서 지난해 3619명으로 227명 늘고, 자살률은 41.7명에서 42.2명으로 증가했다.

시도별 자살자 및 자살률 현황.(사진=충남도청)
시도별 자살자 및 자살률 현황.(사진=충남도청)

도는 자살 예방을 위해 전국 최초로 전담 팀을 설치하고, 도와 시‧군 전 부서, 유관기관과 협업 과제를 발굴‧추진해왔다. 또 노인멘토링, 농약 안전 보관함‧가스 보관함 설치 등 위해 요인 차단, 충남형 마음 치유 힐링 캠프 등의 사업도 펼쳐왔다.

앞으로는 자살 빈발 지역 및 수단 관리 등 자살 예방 기반을 강화하고, 자살 예방 상담전화운영‧관리도 강화해 나아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자살 시도자와 유가족에 대한 지원을 집중하고, 우울증 자가검진 및 서비스 연계 등 자살 고위험군 관리를 위한 원스톱 지원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