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자 의원, "평택시 청소년 부모 가정 지원 조례 제정 절실하다"
상태바
최선자 의원, "평택시 청소년 부모 가정 지원 조례 제정 절실하다"
  • 김경훈 기자
  • 승인 2022.09.29 00:1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의회 제233회 제1차 정례회 7분 자유발언

[경기=뉴스프리존] 김경훈 기자= 평택시의회 최선자 의원은  28일 제233회 제1차 정례회에서 7분 자유발언을 통해 청소년 부모를 위한 사회적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호소했다. 평택시 청소년부모 가정 지원 조례를 제정하기 위해서다.  

평택시의회 최선자 의원 (그래픽=뉴스프리존DB)

최 의원은  아름다운재단과 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에서 실시한  ‘2019 청소년부모 생활실태조사 및 개선방안 연구를 인용하며  청소년 부모가 가족에게 임신 사실을  알렸을 때 22.9%는 낙태를,  15.2%는 입양권유, 방관의 경우도 16.2%나 되었다는 사실을 알렸다.

최의원은 이어 이같은 상황속에서 상당수 청소년 부모들은 학업을 중단하고, 가족의 지원이 없기 때문에 생계를 이어나가는 과정에서 100만원 이하인 경우가 절반이 넘었다는 조사결과도 전했다.
이런 연유로 상당수가 월셋방에서,  심지어 찜질방이나 모텔을 전전하는 경우도 100명중 6명이 넘는 현실을 안타까워 했다.

최선자 의원은  지난 7월부터 12월까지 시범실시되는 청소년복지 지원법에 따라  ’청소년부모 아동양육비 월 20만원 지원이 고작이라며 평택시 관내 구체적인 실태조사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에 청소년 부모들이 원활한 출산과 출산 후에도 학업이나 경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여러 방향의 지원이 가능하도록 평택시 청소년부모 가정 지원 조례 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의원이 말하는  여러방향의 지원은 출산 과정에서 드는 금전적 비용과 출산 전 숙소 문제 해결, 그리고 출산 후의 청소년부모를 위해  대학 등록금 지원, 직업교육비 지원, 보육시설 이용료 지원, 아이돌보미 지원, 
 그리고 주택 보증금 지원까지 손을 꼽았다.

특히  임신·출산 과정에서  원해졌을 수 있는 부부 간, 가족 간의 관계 회복을 위한  상담 프로그램 지원과 임신과정에서부터 병원 상담과 진료과정에서 받는 시선과 차별에 대해 사회인식 개선노력이 필요하다며 7분 발언을 마쳤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강한자녀,건강한미래 2022-09-30 21:01:29
"모체가 미성숙하고
임신으로 인한 호르몬의 변화로
청소년임신은 오히려 독이 된다는 것을 모르나봅니다"

dkslsep 2022-09-29 16:16:26
근본부터가 잘못된 정책입니다.
청소년의 성관계를 금지하는 근본적인 책임교육이 먼저입니다.
책임지지도 못하는 시기에 이건 아니죠
몸도 마음도 정신도 준비가 되었을때 적령기에 정상적으로 결혼하고 임출하는 것이
훨씬 건강하고 마음도 안정된다는걸 알면서도 .. 학교에서 이런걸 교육시켜야 하지 않나요?
자꾸 청소년 성을 개방적으로 끌고 가지 말아야 합니다.
밑빠진 독에 물 붓기 정책 반대합니다.

2022-09-29 12:12:58
진짜 답도 없네요.
멀쩡한 애들 인생 망치지 마세요.
하....

hjkdser 2022-09-29 11:15:18
청소년 출산 장려정책인가요?
청소년 시기에 몸과 마음이 준비되지 못한 상태에서 성적자기결정권 운운하며 성을 즐길 권리에만 초점을 두는 편향된 성교육에 문제가 있다고 보진 않으십니까? 국가가 늘어나는 미혼모.미혼부의 문제를 다 돈으로만 해결할 수 있다고 보시나요?정말 겉포장만 요란하고..고민을 많이 한 정책은 아니란생각이 드네요 설마. .떨어지는 출산율을 이런데서 올리려고 하는건 아니겠지요?

chltjswk 2022-09-29 10:51:03
청소년이 임신하고 출산하면 집까지 해결되니 몇포세대라고 하는 세태에 청소년 임출산 조장하는 분위기가 형성되겠군요
정책을 제안 할 때는 부작용도 생각하면서 아주 세밀하게 해야 합니다
이러려고 학생인권조례 통과시켜서 임출산을 인권이라고 조장해 놓은거군요
너무 속내가 보입니다
의원님 자녀들에게는 학생때 아이 낳으라고 가르치지는 않으셨을텐데...
남의 자녀들에게는 임출산 하고 싶게 멍석을 깔아주는 격입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