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핵심 공약 ‘베이밸리’ 첫 단추…경기도와 '맞손'
상태바
김태흠 핵심 공약 ‘베이밸리’ 첫 단추…경기도와 '맞손'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09.2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충남도청 상황실서 충남·경기 상생협력 업무협약 체결
아산만 일대 글로벌 메가시티로 건설, 공동 번영…순환철도 건설, 산업벨트화 등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김태흠 충남지사의 핵심 공약인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 사업을 위한 첫 단추가 채워졌다.

충남과 경기도가 맞닿은 아산만 일대를 초광역 생활·경제권으로 만드는 계획에 경기도가 동참하면서 대한민국 경제 성장을 견일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흠 지사는 29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위한 충남·경기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박성민기자)
김태흠 지사는 29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위한 충남·경기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박성민기자)

김태흠 지사는 29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위한 충남·경기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천안‧아산‧당진‧서산 등 충남 북부권과 평택‧안성‧화성‧오산 등 경기 남부권을 아우르는 아산만 일대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소경제 등 대한민국 4차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경제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대규모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양 도의 연접 지역인 아산만 일대를 글로벌 메가시티로 건설하고 공동 번영을 추진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구체적으로 양 도는 천안-아산-평택 순환철도 건설로 상호 교류를 촉진하고 이동 편의를 제공한다. 이 순환철도는 103.7㎞ 규모로, 경부선‧장항선‧서해선 등 기존 91.7㎞ 노선을 활용한다.

당진 합덕~예산 신례원 12km도 신설하고 평택~안중 단선 비전철 13.4km를 복선전철화한다.

양 도는 최첨단 산업벨트도 조성한다. 평택‧당진항은 물류 환경 개선을 통해 대중국 수출 전진기지로 육성하고, 충남과 경기 해안지역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적 관광지(K-골드코스트)로 발전시킨다는 복안이다.

이밖에 ▲수소 에너지 융복합 산업벨트 조성 ▲미군기지 주변 지역 지원 확대 상호 협력 ▲서해안권 마리나 거점 공동 육성 및 해양레저산업 발전 협력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공동 대응 ▲현안 및 중장기 발전 방향 공동연구 상호 협력 등도 약속했다.

(왼쪽부터)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김동연 경기도지사.(사진=박성민기자)
(왼쪽부터)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김동연 경기도지사.(사진=박성민기자)

김태흠 지사는 “시도 경계를 넘어 앗나만과 서해안을 중심으로 신산업, 수소, 해양 레저관광, 교통망 등을 연결하면 더 큰 시너지 효과를 올리고 우리에게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동북아 4차산업 거점이 될 베이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위해 힘차게 나가야 한다. 실무협의회 구성과 공동 연구용역 등 실무과제를 빠르게 추진하자”고 힘줘 말했다.

김동연 지사는 “김태흠 지사께서 베이밸리 메가시티 구상을 초기에 제게 이야기할 때 흔쾌히 동의했다. 이유는 두 가지”라고 말했다.

하나는 내용의 구상이 충남과 경기도가 서로 상생 번영할 수 있는 바람직한 길이며 또 다른 하나는 평소 김태흠 지사의 의정활동이나 정부에서 같이 배워왔던 진정성을 보면 함께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는 것,

김동연 지사는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지역발전이 핵심이다. 메가시티와 관련한 혁신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충남의 여러 가지 성장 잠재력과 결합하면 좋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화답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