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희망의 징검다리 5기’ 발대식
상태바
광양제철소, ‘희망의 징검다리 5기’ 발대식
  • 김영만 기자
  • 승인 2022.09.2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아이들 위한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올해로 5번째
전문가 동반 재활 프로그램과 정서적 치유 프로그램 구성

[전남=뉴스프리존]김영만 기자= 광양제철소가 지난 28일 광양 육아종합지원센터 대강당에서 지역 특수장애아동들의 정서적 안정을 지원하는 ‘희망의 징검다리’ 발대식을 가졌다.

광양제철소가 지난 28일 광양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희망의 징검다리 5기' 발대식을 가졌다.
광양제철소가 지난 28일 광양 육아종합지원센터에서 '희망의 징검다리 5기'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발대식에는 정인화 광양시장, 이철호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 서영배 광양시의장, 강용재 광양시어린이보육재단 상임이사 및 직원 자원봉사자를 비롯한 약 80여 명이 참석했다.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은 포스코 임직원들의 급여 1%로 조성된 ‘포스코 1%나눔재단’, 포스코가 국내 최초로 설립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인 ‘포스코 휴먼스’와 ‘여수광양항만공사’의 재정 지원으로 운영되며, 올해로 5기를 맞이했다.

이 사업은 아이들의 신체적 발달을 돕기 위한 재활 프로그램과 정서적 안정을 위한 숲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약 145명의 특수장애 아동들에게 제공된다.

재활 프로그램은 전문 상담사의 주관 아래 음악치료, 미술치료, 기구를 활용한 감각기능 향상 활동, 맞춤형 특수운동치료를 제공하고 아이들의 육체적 건강을 지원한다.

특히, 정서적 지원을 위한 숲 체험 프로그램은 광양제철소 임직원들로 구성된 ‘희망의 징검다리 봉사단’이 참여해 아이들이 보다 안전하고 즐겁게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광양시의 미래를 이끌어갈 주역인 아이들이 이번 사업을 통해 더욱 밝게 성장해 나갔으면 좋겠다”며, “이런 뜻깊은 사업을 이어오고 있는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광양제철소는 지역 아동들을 위해 맞춤형 가구를 손수 제작해 기부하고, 지역 아동센터에 이동용 차량을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와 상생·공존하기 위해 기업과 사회가 함께 발전하는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