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시아서 가장 위험"…OECD "내년 세계 경제 성장 더 둔화"
상태바
"한국 아시아서 가장 위험"…OECD "내년 세계 경제 성장 더 둔화"
  • 김예원 기자
  • 승인 2022.09.2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 IMF' 경고 쏟아지는 이유, 한국 원화·필리핀 페소화 등 경상 적자국 통화 `취약` 지적

[서울 =뉴스프리존]김예원 기자= 1997년 아시아에서 발생했던 외환·금융위기가 재연될 수 있다는 미국 블룸버그의 경고가 나왔다. 글로벌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아시아에서 무역 적자가 누적되고 있는 한국이 통화가치 폭락에서 가장 취약하다는 보도가 나왔다.

26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올해 엔화 가치는 달러 대비 25% 안팎으로 폭락했으며 중국 역내 기준 위안화 가치도 달러에 비해 10% 넘게 추락했다. 더 큰 문제는 일본과 중국이 환율 방어를 위한 정책을 펼칠 여지가 크지 않다는 것이다. 반면에 미국은 금리 인상 여력이 아직도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일본과 중국은 아직 초저금리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경기 부양 정책을 시행하면서 달러 대비 엔화와 위안화 가치가 계속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일본과 중국이 아시아 경제·무역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워낙 크기 때문에 최근 경제 불안이 파급효과를 일으키는 것으로 분석됐다. 일본 엔화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국 통화지수 간 120일 상관계수가 지난주 0.9 이상으로 급등해 2015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한, 일본 미즈호증권 싱가포르 지점의 경제 및 전략 책임자인 비슈누 바라탄은 "위안화와 엔화는 아시아 지역에서 큰 닻이며 약세는 아시아 무역과 투자에서 아시아 통화를 불안정하게 만들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러한 가운데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도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을 낮춰잡으며 경기침체 경고음을 냈다. 국제통화기금 IMF에 이어 내년 세계 경제 주름살이 더 깊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OECD가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을 지난 6월 전망치 2.8%에서 2.2%로 0.6%포인트나 낮췄다.

러시아의 불법적인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올해 세계 경제가 탄력을 잃었다면서 전쟁의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진단했다. 유럽중앙은행 총재는 석 달 전보다 1.3% 포인트나 낮춰 0.3%로 잡은 OECD의 내년 유로존 성장률 전망치에 수긍했다.

OECD는 특히 유럽연합 경제를 이끄는 독일의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감축 등의 영향으로 -0.7%로 대폭 낮췄다. 주요 2개국 미국과 중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은 각각 0.7%포인트, 0.2%포인트 낮춰 0.5%, 4.7%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 세계 물가는 내년에도 오르겠지만 공급망 병목 현상 완화 등에 힘입어 올해보다 속도가 느려질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국제통화기금 IMF도 우크라전과 주요국 통화 긴축으로 지난 7월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6%에서 2.9%로 대폭 하향하며 경기회복이 지연될 것으로 예상했다.

호주 맥쿼리캐피털 관계자는 아시아 통화 중 한국 원화, 필리핀 페소화 등 무역수지 적자 국가들의 통화가 가장 취약하다고 꼽았다. 이 관계자는 엔화와 위안화 둘 다 가치가 하락하면 신흥국 통화 보유자의 헤지(위험 회피)와 달러 매수로 이어질 수 있다고 부연했다. 미즈호은행 관계자는 "위안화와 엔화 약세는 아시아 무역·투자와 관련해 통화가치를 불안정하게 할 위험이 있다"며 "우리는 어떤 면에서 세계적인 금융위기 수준의 스트레스를 향해 가고 있는데, 이런 스트레스가 심해지면 아시아 금융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브릭스(BRICs)' 용어 창시자인 짐 오닐 골드만삭스 전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달러당 엔화의 심리적 저항선인 150엔이 뚫리면 1997년 같은 아시아 외환위기가 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지역의 두 경제 대국인 중국과 일본 통화의 폭락은 해외 자금에 겁을 줘 아시아 전체에서 자금을 빼는 현상을 불러올 수 있다"면서 "이렇게 되면 아시아의 본격적인 외환위기로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홍기빈 글로벌정치경제연구소 소장은 YTN에 출연해 "블룸버그라든가 몇 개 외신에서. 국제 투자자들의 말을 인용해서 아시아에서 가장 위험한 통화가 원화가 아니겠느냐, 이런 얘기 나왔는데 위험한 순서로 보자면 한국, 필리핀, 태국 이런 순서로 위험한 게 아니냐 지금 이런 말이 나오고 있다. 지금 금융시장에서의 급박한 상황에 대응도 해야 되지만 이건 경제 문제만으로는 힘들고 외교적인 방책이라든가 어떤 동맹들과의 협력이라든가 경제 외적인 방식까지 총동원을 해서 이것을 결합시키는 방식으로 해야 된다. 경제적인 방식, 그 매뉴얼만으로 문제를 푸는 데는 지금 한계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