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30일 경기도 시내버스 파업에 비상 수송대책 마련
상태바
안성시, 30일 경기도 시내버스 파업에 비상 수송대책 마련
  • 김경훈 기자
  • 승인 2022.09.29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뉴스프리존] 김경훈 기자= 안성시는 경기도 버스노조의 파업 예고에 따라 시민들의 출·퇴근길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 수송 대책을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29일 조정회의 결렬로 30일 새벽 첫차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안성시청 전경
안성시청 전경

이에 시는 출·퇴근 시간대 15대의 전세버스 및 관용차 4대 등 가동물량을 총 동원해 대체버스 19대를 마련해 안성 도심에서 평택, 일죽 및 각 읍면지역 등을 운행하는 셔틀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8200번 등 시외지역을 운행하는 직행좌석 시내버스의 대체투입은 사실상 어려운 상태이기 때문에 평택역을 경유하여 이동하길 당부했다. 

경기도 버스노조에 가입되어 안성시를 운행하고 있는 버스업체는 백성운수가 79개 노선에 총 100대의 시내버스를 운행하고 있으며 대원고속 소속으로 수원, 성남, 동탄지역을 운행하는 직행좌석버스 64대가 있다. 

안성시의 유일한 운수업체인 백성운수는 그동안 안성시로부터 적자분에 대해 2021년 68억, 올해에는 66억이라는 수십억원의 지원금을 받아왔고 그에 따라 경기버스 노조가 요구하는 1일 2교대 근무도 이미 시행하고 있다.

백성운수 관계자는  “경기버스노조 소속으로 파업 강행 시 산별노조에 포함되어 있어 파업에 동참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시는 버스운행을 중단할 경우 대체 교통수단이 전혀 없어 큰 불편을 겪을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공영 마을버스 사업 추진 등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함은 물론, 서울 출·퇴근 시민 및 통학하는 학생들을 위한 광역버스 노선 유치를 위한 서명운동 전개 등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버스 파업에 대비해 가급적 자가용이나 택시 등 대체 교통수단을 이용해주시길 바란다”며, “파업 등 비상상황 발생 시 선제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파업노선은 백성운수 전 노선(79개노선 100대), 대원고속 노선(수원8200, 성남8201, 동탄8202)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