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윤 대통령 '비속어' 파장..."온 국민 청력 테스트 상황"
상태바
유승민, 윤 대통령 '비속어' 파장..."온 국민 청력 테스트 상황"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9.3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들 먹고 살기가 힘든데 얼마나 기가 막히겠나" 일갈
“국민들 개·돼지로 취급하는 코미디 같은 일, 당장 중단하고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갈 문제”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연이어 윤 대통령을 향해 쓴소리를 쏟아 내고 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9일 대구 경북대학교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9일 대구 경북대학교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 전 의원은 지난 29일 대구 경북대학교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 주제의 특강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온 국민이 지금 청력 테스트를 하는 상황"이라면서 "먹고 살기가 얼마나 힘든데, 국민이 얼마나 기가 막히겠냐"고 말했다.

특히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파문과 관련, 대통령실과 여당의 대응에 대해 “국민들을 정말 너무 개·돼지로 취급하는 코미디 같은 일을 당장 중단하고,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갈 문제”라고 일갈했다.

또 유 전 의원은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전 대표 추가 징계를 예고한 것에 대해 “이 대표 사퇴는 처음부터 잘못됐다”면서 “윤핵관과 윤리위가 무리하게 징계 하고 한 정치인을 제거하려고 하다가 이렇게까지 왔다. 배후에 대통령이 있는 거 아니냐는 의심을 받는 지경까지 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윤리위가 '양두구육' 네 글자를 가지고 이 대표를 추가로 징계한다면 세상 사람들이 웃지 않겠느냐”면서 “대통령 막말로 온 나라가 시끄러운데, ‘대통령 막말은 괜찮고, 사자성어는 안 되는 거냐’ 이렇게 되기 때문에 윤리위가 추가 징계를 하는 것은 코미디 같은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 전 의원은 차기 당대표 출마에 대해 “전당대회 출마 여부는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 전 의원은 향후 행보에 대해선 “그동안 굉장히 어려움을 많이 겪으면서 잡초 같은 끈질긴 생명력을 갖게 됐다”며 “옳다고 생각하는 것은 두려움 없이 다 말하고 행동하고, 나라가 잘되기 위해서는 뭐라도 하겠다는 심정으로 정치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은 앞서 미국 뉴욕 방문 중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대통령께 여쭤봤는데 너무 자연스럽게 나오면서 얘기하셨는데 그건 본인도 기억 잘하기 어렵다”고 해명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