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시군 초선의원 111명 평균 재산, 7억 6339만 원
상태바
충남 시군 초선의원 111명 평균 재산, 7억 6339만 원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09.3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공직자윤리위, 시군 신규 의원 재산 신고 내역 도보 게재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충남도 공직자윤리위원회는 도내 각 시군의회 신규 의원 111명의 재산 신고 내역을 30일 도 누리집 도보 게시판에 게재하고 공직윤리시스템을 통해 공개했다.

충남도청 전경.(사진=충남도청)
충남도청 전경.(사진=충남도청)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로 당선된 신규 의원의 경우, 올해 7월 1일 기준으로 재산등록 의무가 발생해 8월 말일까지 재산등록사항을 신고해야 하며, 이달 말일까지 신고한 재산 내역을 공개해야 한다.

도 공직자윤리위원회의 공개 대상자는 신규 시군의원 111명으로, 공개 내역에는 공직자 본인과 배우자, 본인 직계 존·비속의 재산등록 사항 등이 포함돼 있다.

이번 공개 대상자 111명의 재산가액을 보면, 평균 재산은 7억 6339만 원으로 집계됐다.

10억 원 이상 30억 원 미만 신고자가 33명(29.7%)으로 가장 많았고 5억 원 이상 10억 원 미만은 31명, 1억 원 이상 5억 원 미만은 27명으로 나타났다.

30억 원 이상은 2명(1.8%), 재산보다 채무가 많은 신고자는 9명(8.1%)으로 나타났다.

도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 신고 내용을 12월 말까지 심사할 예정이며, 심사 시 불성실 신고 사실이 드러날 경우, 경중에 따라 보완 명령, 경고, 과태료 부과 등 조치할 방침이다.

참고로 재선의원은 정기 재산 변동 신고로 갈음한다.

도 공직자윤리위원회 관계자는 “재산등록사항 신고 대상자 가운데 공직을 이용한 부정한 재산 증식 의혹이 있는 공직자가 발견될 경우, 관계 기관에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재산등록 및 심사를 강화해 공직윤리를 확립하고 도민으로부터 신뢰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지사를 포함한 지방자치단체장과 도의원의 재산등록사항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 및 공직자윤리시스템을 통해 같은 날 공개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