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해역 적조주의보 한 달 만에 전면 해제
상태바
경남해역 적조주의보 한 달 만에 전면 해제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09.3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조‧고수온 기간 중 양식수산물 피해 제로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지난 8월 30일 남해군 해역에서 올들어 처음 발생한 경남 해역의 적조주의보가 한 달여 만인 30일 전면 해제됐다.

경남 해역 적조는 남해군 해역에서의 최초 발생 다음날인 8월 31일 통영시 해역까지 확대 발령됐으나, 수온 하강 및 경쟁 생물 증가 등으로 30일 오후 2시부로 적조주의보가 모두 해제됐다.

앞서 지난 7월 6일부터 9월 1일까지 지속됐던 고수온 기간을 포함해 이번 적조주의보 발령 기간에도 한 건의 피해도 발생되지 않아 양식수산물 피해 제로를 달성했다고 경남도는 밝혔다.

지난 7월 15일 남해군 미조해역에서 열린 적조방제 모의훈련 경남도
지난 7월 15일 남해군 미조해역에서 열린 적조방제 모의훈련 ⓒ경남도

올해 적조의 특징은 8월 하순 늦게 발생한데다 태풍(‘힌남노’ 9.6, ‘무이파’ 9.15, ‘난마돌’ 9.19)의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아 일시적으로 급격한 적조생물 밀도상승(최대 밀도 900개체/mL, 9.20, 통영)이 있었다.

하지만 9월 하순 이후 적조의 경쟁생물인 규조류의 증가로 점차 성장이 저하되면서 연안의 수온하강 등으로 소멸됐다.

한편 경남도는 적조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조주의보 발령 즉시 대응상황실을 설치 운영하고, 발생초기 초동대응을 위해 남해군에 전해수 황토살포기를 이용해 황토 55톤을 살포하는 등 적조 확산에 대비한 바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