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충남지사, 내포신도시 국가산단 “걱정”
상태바
김태흠 충남지사, 내포신도시 국가산단 “걱정”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09.3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8기 마지막 일정 ‘예산군’ 방문
“홍성과 예산 중 한 곳만 된다면 지방산단이라도 만들 것”
덕산온천 내포신도시 편입 관련 “편입 대신 민간개발 유도”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김태흠 충남지사가 내포신도시 국가산단 조성에 홍성군과 예산군이 함께 신청한 것과 관련 “걱정”이라고 밝혔다.

김태흠 충남지사가 뉴그린 국가산단 조성에 홍성군과 예산군이 함께 신청한 것과 관련 “걱정”이라고 밝혔다.(사진=박성민기자)
김태흠 충남지사가 내포신도시 국가산단 조성에 홍성군과 예산군이 함께 신청한 것과 관련 “걱정”이라고 밝혔다.(사진=박성민기자)

민선8기 시군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예산군을 찾은 김 지사는 이날 군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홍성과 예산이 국가산단 후보지 신청을 했다. 갈등을 최소화할 방법이 있는지” 묻는 기자의 질문에 “국가산단 지정뿐 아니라 홍성과 예산의 경쟁 갈등이 심하다. 천안과 아산도 마찬가지”라며 “양쪽 다 자존심이 강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 입장에서는 예산도 되고 홍성도 된다. 양쪽 다 나름대로 논리를 갖고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며 “만약 홍성과 예산 중 한 곳만 된다면 국토부와 협의해서 지방산단이라도 만들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양 군의 갈등은 피할 수 없는 문제이며 지방산단 조성이라는 대안으로 갈등을 최소화시키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예산군청에서 기자간담회를 하는 김태흠 충남지사.(사진=박성민기자)
예산군청에서 기자간담회를 하는 김태흠 충남지사.(사진=박성민기자)

다음으로 김 지사는 덕산온천의 내포신도시 편입과 관련 “검토 결과 덕산온천의 내포신도시 편입을 위해선 관련법과 조례 개정이 필요한 탓에 시간이 오래 걸릴 수밖에 없다”며 “내포신도시 편입 대신 민간개발을 유도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편입' 대신 '확장'이라는 표현을 사용했으면 좋겠다”며 “결과적으로 방향은 잡혔고 절차를 밟고 있다. 예산군과 협의해야겠지만, 도가 주도해 추진할 것”이라고 확고한 의지를 보였다.

간담회를 마친 김 지사는 군의회를 찾아 이상우 의장과 의원들과 만난 뒤 군민과의 대화를 위해 예산군 문예회관으로 이동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