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경, 야간 갯바위 고립 낚시객 구조
상태바
목포해경, 야간 갯바위 고립 낚시객 구조
  • 조완동 기자
  • 승인 2022.09.3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때 인지하지 못하고 낚시하다 밀물로 갯바위에 고립

[전남=뉴스프리존] 조완동 기자= 목포해경이 한밤중 낚시를 하다가 갯바위에 고립된 60대 남성을 무사히 구조했다.

목포해경이 물때를 확인 못하고 한밤중 낚시하다 갯바위에 고립된 낚시객을 구조하고 있다.
목포해경이 물때를 확인 못하고 한밤중 낚시하다 갯바위에 고립된 낚시객을 구조하고 있다.

30일 목포해경은 새벽 1시 29분경 영광군 가마미해수욕장 인근 갯바위에서 낚시를 하던 관광객 A씨(60대, 남)가 차오르는 바닷물을 인지하지 못해 고립됐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목포해경은 영광파출소 연안구조정을 현장에 급파해 고립자 A씨를 발견, 즉시 레스큐 슬립웨이(다목적 인명 구조장비)를 이용해 신고접수 30여 분 만에 A씨를 안전하게 구조했다.

구조된 A씨는 연안구조정을 통해 계마항에 도착, 119구급대에 인계 조치됐으며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목포해경 관계자는“야간시간 해안가나 갯바위에서는 고립, 실족 등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으니 가급적 활동을 자제해 줄 것과 사고를 대비해 핸드폰을 꼭 지참하고 현지 기상과 물때 등 각종 정보를 사전에 확인하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