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대전 서구청장, 야간 생활폐기물 수거 현장 체험
상태바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 야간 생활폐기물 수거 현장 체험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9.3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내달 4일부터 생활폐기물 중간집하 개선 시범사업 실시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이 지난 29일 저녁 둔산동, 갈마동 등 야간 생활폐기물 수거 현장을 찾아, 골목길 수거 실태 점검과 종량제봉투, 음식물쓰레기를 수거하는 체험을 하고 환경관리원의 노고를 격려했다.

29일 저녁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이 둔산동, 갈마동 등 야간 생활폐기물 수거 현장을 찾아 골목길 수거 실태 점검과 종량제봉투, 음식물쓰레기를 수거하는 체험을 하고 있다.(사진=서구)
29일 저녁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이 둔산동, 갈마동 등 야간 생활폐기물 수거 현장을 찾아 골목길 수거 실태 점검과 종량제봉투, 음식물쓰레기를 수거하는 체험을 하고 있다.(사진=서구)

서구는 주민이 체감하는 새로운 생활환경 전환을 위해 생활폐기물 배출 및 수거 체계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야간 도로변에 적치된 종량제봉투 수거 체계개선을 위해 내달 4일부터 31일까지 ▲용문동 ▲괴정동 ▲가장동 ▲내동 ▲변동 ▲갈마2동 일부 지역에 대해 중간집하 개선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종전 오후 7시부터 새벽3시까지 하던 종량제 봉투 수거시간을, 새벽2시부터 오전 10시까지로 변경해, 수거차와 압축차간 차대차 수거로 도로변에 적치되는 중간집하 최소화로 주민 생활 불편 해소 및 쾌적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추진한다.

구는 시범사업 종료 후 성과분석을 통해 생활폐기물 중간집하 개선을 점진적으로 확대 시행하고, 주민 인식 개선을 위한 생활폐기물 분리배출 실천 서약서 배부, 불법쓰레기 계도 및 단속 등을 통해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청장은 “열악한 근무 여건 속에서도 쾌적한 도심 환경을 위해 새벽 까지 생활폐기물을 수거하는 환경관리원의 노고에 감사하다”라며, “생활폐기물 중간집하 개선 시범사업을 통한 점진적 확대로 주민생활 불편 개선과 주민이 체감하는 깨끗한 서구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