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봉화송이축제' 화려한 개막
상태바
'제26회 봉화송이축제' 화려한 개막
  • 박병일 기자
  • 승인 2022.10.02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향이 솔솔~ 송이향 따라 봉화로 가자! 

[경북=뉴스프리존]박병일 기자= 자연이 내려준 최고의 선물 봉화송이! 신비로운 숲속의 보석 봉화송이!

'제26회 봉화송이축제'가 지난달 30일 오색오미 대형 비빔밥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지난달 30일 열린 제26회 봉화송이축제 개막식 모습.(사진=봉화군)

경북 봉화군이 주최하고 봉화축제관광재단이 주관하는 봉화송이축제는 '송이향에 반하고, 한약우에 빠지다!'라는 슬로건으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4일간 봉화읍 체육공원 일원과 관내 송이산 일원에서 제39회 청량문화제와 함께 열리고 있다.

청명한 가을하늘 아래 펼쳐진 올해 봉화송이축제는 송이의 작황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송이와 함께 명품 한약우, 지역우수 농특산품 등 다채로운 먹거리와 볼거리, 즐길거리를 선보이며 명품축제의 면모를 보였다.

지난달 30일 오색오미 대형 비빔밥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축제는 화려한 막을 올리고 있다.(사진=봉화군)

개막 첫날부터 송이축제의 대표 콘텐츠인 송이채취체험을 즐기기 위한 사람들과 가을 산의 보물 송이와 약초 먹고 자란 한약우를 맛보기 위해 전국의 미식가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송이판매 장터에서는 봉화에서 생산되는 전국 최우수 품질의 봉화송이를 축제장에 와서 직접 보고 안전하게 구매할 수 있고 먹거리장터에서는송이를 활용한 다양한 먹거리들을 판매해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올해는 송이 소비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송이 소량 판매를 시행하고 무료 송이 손질터를 운영해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 이날 개막 축하공연으로 봉화군 홍보대사 최우진, 나상도, 최연화, 설하윤, 박상철 등 인기 트로트 가수들이 무대를 꾸며 깊어가는 가을밤 방문객들에게 흥겨운 시간을 선사했다.

박현국 군수는 "봉화송이축제를 통해 지역의 우수한 농특산물을 홍보 및 판매해 지역주민 소득을 증대시키고 다양한 콘텐츠와 문화행사를 통해 관광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축제 운영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최고 문화관광축제로 거듭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