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경주 통일전' 내년부터 직접 관리
상태바
경북도, '경주 통일전' 내년부터 직접 관리
  • 장상휘 기자
  • 승인 2022.10.0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경주시·경북독립운동기념관 업무협약 통해 협력
재도약 위한 장기발전 모색...호국통일 이념과 관광 연계

[경북=뉴스프리존]장상휘 기자= 경북 경주시 소재 '통일전' 관리·운영이 내년부터 경주시에서 경북도로 넘어간다.

경주 통일전 전경(사진=경북도)
경주 통일전 전경.(사진=경북도)

3일 경북도에 따르면 '통일전'은 지난 1974년 고 박정희 대통령의 신라삼국통일 유적지 조성계획에 따라 1977년 조성돼 1987년 도에서 경주시로 이관 후 36년간 운영해 왔다.

초기에는 국가차원의 관람 유도로 학생과 일반인들의 관람·참배가 많았지만 현재는 관심과 활용이 예전의 명성을 잇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단순 관람 콘텐츠만으로는 통일전 운영 활성화에 한계가 있어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장기적 발전을 위한 새로운 관리체제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경북도는 국가적 차원의 호국통일정신 계승을 위한 주요 호국시설로 거듭나고 시설 이용 활성화와 전문화를 통해 경북의 호국정신 계승·발전을 위해 경주시로부터 이관 받게 됐다.

도 이관을 위해 지난달 말 경북도-경주시-경북독립운동기념관이 협력해 통일전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경북도는 시설관리, 운영인력 채용 등 운영 전반적인 운영계획을 세우고, 경주시가 이관에 필요한 사전절차 이행 등을 마친 후 내년부터 경북독립운동기념관이 위탁 운영해 학술연구와 교육프로그램 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통일전'을 국가적 명소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인근 경북산림환경연구원에 조성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경북지방정원, 화랑교육원 등과 연계해 호국의 성지로 자리매김하고 은행나무길 명소로 손꼽히는 주변 환경과 경주의 풍부한 관광자원을 십분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의 호국정신은 나라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역사 발전을 이끌어 온 원동력이었다"며 "통일전에 깃든 삼국통일의 뜻을 이어 대한민국의 대통합의 성지가 될 수 있도록 전 국민이 찾는 호국의 명소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