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욕설 '본질'은 '사과 거부', 148개 언론 '열받게' 한 방식은?
상태바
尹욕설 '본질'은 '사과 거부', 148개 언론 '열받게' 한 방식은?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10.03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회 소장 "검사들의 로직 안에서만 일어난 방식 사용, 검찰공화국 삐뚤어진 일면 보여줬다"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순방 중 미국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한 '욕설' 파문과 관련,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전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이 사건의 본질은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이라고 짚었다. 그는 또 대통령실에 대해서도 '거짓말'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점이라 짚었다.

김성회 소장은 지난달 29일 '한겨레TV'에 출연해 "말 자체가 거칠긴 했지만 보통 못할 말은 아니다. 말은 그렇게 하고 있지만 대한민국 국민 중에 98% 정도는 그 정도 욕은 다 하잖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성회 소장은 "어디를 대상으로 한 겁니까라고 물어보면 '경솔했다. 죄송했다' 정도까지만 하면 (됐다). 민주당이 어디가 대상이었느냐라고 밝히라 하면, 이미 대통령은 사과했는데 이걸로 논쟁을 오래 끌고 갈 수 없다"라고 짚었다.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순방 중 미국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한 '욕설' 파문과 관련,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전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이 사건의 본질은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이라고 짚었다. 그는 또 대통령실에 대해서도 '거짓말'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점이라 짚었다. 사진=MBC 뉴스영상 중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순방 중 미국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한 '욕설' 파문과 관련, 김성회 정치연구소 씽크와이 소장(전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이 사건의 본질은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이라고 짚었다. 그는 또 대통령실에 대해서도 '거짓말'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점이라 짚었다. 사진=MBC 뉴스영상 중

김성회 소장은 "크게 착각하는 것 중 하나가 대통령은 말하지 않을 자유가 있다. 모든 주제에 대해 대답하지 않아도 된다"라며 "본인이 원하는 질문엔 대답하고 어려운 질문엔 그 질문은 안 받도록 하겠다라고 하면 거기에 기자들이 '웃기는 소리하지 말고 대답하라'고 하지 않는다. 그게 서로 예의이고, 말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고충을 국민들도 언론들도 합의점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성회 소장은 "대통령실은 변명할 수는 있고 다른 건 다 해도 되는데 거짓말은 하면 안 된다"라며 "이XX도 안 들린다고 하는 거잖나. 이렇게 되면 국민들 보기에 '대통령실 거짓말하네'(가 된다). 날리면까진 혼동이 있을 수 있다고 하는데 앞에 욕설을 하지 않았다라고 프레임을 짜기 시작하면 대통령실이 거짓말한다는 프레임이 씌워지고, 이건 대통령실로서 국정운영의 동력을 잃는 것"이라고 짚기도 했다.

김성회 소장은 "앞으로 어떤 해명하더라도 예전에 거짓말했으니까 또 거짓말할거야라는 전제가 들어온다"라며 "그래서 이건 대통령이 초반에 빨리 사과하거나 아니면 더 초반에 난 바이든이라고 안 했어(라고 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성회 소장은 "한 6시쯤 카메라에 담겨진 거 아니냐. 그로부터 골든타임 4시간 정도 안에서 부인하고 홍보실에서 그걸 물을 탔다면 '아니 MBC는 무슨 근거로 바이든이라고 보도하냐. 대통령은 바이든이라고 안하는데' 일단 거기까지만 가서 전선을 쳤으면 148개 언론이 바이든이라고 쓰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제 와서 148개 언론이 MBC를 따라했다고 하니까 148개 언론이 같이 열받고 있는 상황이잖나"라고 했다.

김성회 소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대응에 대해 '피의자에 대한 대응' 방식이라고 짚기도 했다. 즉 검사 출신인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주요 인사들이 검사로서의 '논리 구조'를 이번 대응에서 그대로 썼다는 지적이다.

김성회 소장은 "이건 정치적으로 보통 해결하는데, 대통령실에서 제일 먼저 한 조치가 '오디오 파일 봐달라'며 성문분석가들에게 파일을 보냈다"라며 "뭐하는 짓인가. 이건 검사들의 로직 안에서만 일어나는 거다. 검찰 수사관 출신의 (윤재순)총무비서관, 이런 분들이 대책회의하는데 '대통령 뭐라 말씀하셨는지 분석해보면 알 수 있지 않나' 이렇게 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김성회 소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대응에 대해 '피의자에 대한 대응' 방식이라고 짚기도 했다. 즉 검사 출신인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주요 인사들이 검사로서의 '논리 구조'를 이번 대응에서 그대로 썼다는 지적이다. 사진=고승은 기자
김성회 소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대응에 대해 '피의자에 대한 대응' 방식이라고 짚기도 했다. 즉 검사 출신인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주요 인사들이 검사로서의 '논리 구조'를 이번 대응에서 그대로 썼다는 지적이다. 사진=고승은 기자

김성회 소장은 "그래서 두 명의 전문가로부터 무슨 단어인지 불확실하다는 답을 받았잖나"라며 "그러고 나니까 이걸 걸고 전면전으로 가서 MBC에 공문 보내고 인터뷰한 게 뭐냐면 '자 법정에 가면 그 마이크가 눌려서 소리가 망가질 것이다. 법정에 가면 이건 뭉갤 수 있다. 내가 증언만 잘하면 이 건은 뭉갤 수 있는 건이다'라며 법정을 생각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성회 소장은 "증인 2명 즉 전문가 2명이 '뭐라고 하는지 안 들렸습니다' 그런데 그러면 MBC는 바이든으로 들은 거냐라고 오히려 역공할 수 있는 모멘텀이 생겼다고 법적 공방으로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접근하니까 애시당초 처음부터 대통령과 앉아서 1시간이고 30분이고 토론해서 문장 정리할 일을 파일분석부터 보냈다는 자체가 검찰공화국의 삐뚤어진 일면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회 소장은 "몇몇 참모들 붙어앉아서 토론해서 결론 내리면 될 거 아닌가. 바이든 아니라고 했으면 '문장을 어떻게 짜깁기할까'라고 정해서 MBC가 10시에 보도했는데, 11시 30분에라도 '바이든이라고 한 적 없는데 왜 저렇게 보도하느냐. 우린 이렇게 말했다'라고 했으면 다른 언론들이 역풍을 치면서 혼란한 국면으로까진 끌고 갈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