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시-지역 개발 사업자, 1000억 원 공공기여 MOU 체결
상태바
충남 아산시-지역 개발 사업자, 1000억 원 공공기여 MOU 체결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2.10.0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도리코·크라운 공장 개발사업자, 아산시에 1000억 원 납부
아산시, 공공기여금 배방·공수 지역 교통 환경 개선 활용 예정

[충남=뉴스프리존] 김형태 기자= 충남 아산시는 배방·공수 지역 개발사업자들이 1000억 원 공공기여금을 납부한다고 밝혔다. 

공공기여 협약 체결식(사진=아산시).
공공기여 협약 체결식(사진=아산시).

3일 아산시에 따르면 기여금 1000억 원을 활용해 해당 지역 교통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박경귀 아산시장은 신도리코 공장 이전 부지 개발사업자인 김래준 아산배방미래도시피에프브이(주) 대표, 크라운 공장 이전 부지 개발사업자인 김관호 아산배방복합개발피에프브이(주) 대표와 만나 배방 공수 지역 교통환경 개선을 위한 공공기여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해당 지역에 연이어 대규모 개발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교통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에 상호 공감하여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아산시는 도로의 설계, 인허가, 보상, 공사 등 배방남부도로(가칭) 개설 등 교통환경 개선을 위한 도시계획시설(도로)사업을 시행하고, 공공기여자는 전체 사업비 중 1000억 원(신도리코 공장이전 부지 개발사업자 600억 원, 크라운 공장이전 부지 개발사업자 400억 원)을 시에 정액 납부하게 된다. 

아산시는 이번 업무 협약 및 사업 추진으로 배방·공수 지역 교통환경과 정주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경귀 시장은 협약식에서 “온양 구도심과 배방 신도시 지역 사이의 교통 체증은 배방지역만의 문제가 아닌, 아산 전체의 문제였다. 하지만 막대한 예산이 드는 만큼 쉽게 추진하기 어려웠다”면서 “두 기업에서 1000억 원이라는 대규모 공공기여를 제안해주신 덕분에 사업 추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라고 감사 인사했다. 

이어 “이번 사례는 도시 개발이 공공의 이익으로 이어진 모범적인 예가 아닌가 싶다. 결국 확대된 공공 인프라 확대는 다시 기업의 이익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지역과 기업이 함께 상생하는 아름다운 모델인 만큼, 시민과 기업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멋진 사업으로 마무리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