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마산만 물고기떼 폐사 원인규명 나서
상태바
창원 마산만 물고기떼 폐사 원인규명 나서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10.0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어 폐사체 19톤 수거, 원인 정밀분석 착수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창원시가 마산만 해안 일대에서 발생한 청어 집단폐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정밀분석에 들어갔다.

시에 따르면 지난 9월 30일 마산합포구 구산면 해양드라마세트장 인근에서 청어로 추정되는 물고기 집단폐사 민원이 최초 접수됐다.

청어로 추정되는 물고기 폐사체 창원시
청어로 추정되는 물고기 폐사체 ⓒ창원시

시는 최초 민원이 접수되고 발견과 동시에 현장에 나가 죽은 물고기 수거 조치했으며, 10월 1일에는 마산합포구 진동면 도만항과 다구항에서, 2일에는 마산합포구 315해양누리공원에도 추가로 발견된 것을 확인했다.

시는 폐사 물고기로 인한 해양오염과 악취를 막기 위해 관계공무원을 비롯한 유관기관, 어민 등 약 200여명이 현장을 방문하여 수거작업을 실시했으며, 청소선 1척, 어선 6선, 차량 7대 등 장비를 투입해 19톤의 폐사체를 수거했다.

시는 어류 집단폐사는 통상 여러 종의 어류가 보통 한 장소에서 해양수질, 물고기 질병 등 여러 원인으로 발생되는데 반해 이번 집단폐사의 경우 어린 청어만 여러 지역에 산발적으로 발견되는 특징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해수면 수온의 일시적 변화, 해양오염, 어선이 잡은 어린 물고기를 버리고 갔을 가능성 등을 두고, 정확한 원인규명을 위해 남동해 수산연구소에 실시간 해양환경측정 조사를 요청하고 폐사체는 국립수산과학원에 정밀분석을 의뢰했다.

시는 관내 전 해역에 물고기 폐사 여부 등 상황을 관리하고 추가 발생시 관련 부서 및 유관기관 협조하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여 수거와 원인규명을 할 예정이며, 폐사 원인규명시 시민 및 언론에 홍보하고 예방대책 등 연계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계속되는 물고기 폐사 원인규명을 위한 폐사현장 확인과 향후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수립을 위해 발생지역을 비롯한 창원시 해안을 시찰했다. 홍 시장은 “물고기의 집단 폐사가 발생한 것에 대한 신속한 수거대책은 물론 철저한 원인규명을 통한 재발방지 및 해양보존을 위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