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행정통합 비판? 반대 입장부터 밝혀야"
상태바
박완수 "행정통합 비판? 반대 입장부터 밝혀야"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10.04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우주항공청 제외' 보도 내용 부인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부울경 특별연합 탈퇴와 행정통합 추진 필요성을 강조해 온 박완수 경남지사가 야권의 특별연합 계속 추진 요구와 관련해 "행정통합을 비판하려면 행정통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완수 지사는 4일 실국본부장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김경수 전 경남지사와 박형준 부산시장도 궁극적으로 통합을 얘기했다”며 “특별연합으로 둘러가지 말고 행정통합이라는 지름길로 가자는 경남도의 제안을 비판하기 위해서는 행정통합을 반대한다는 입장표명이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우주항공청 정상 추진 상황을 설명하고 있는 박완수 도지사 경남도
우주항공청 정상 추진 상황을 설명하고 있는 박완수 도지사 ⓒ경남도

경남도는 부울경 특별연합이 권한 및 재원이 미흡하고 과도한 인력과 재정이 투입되는 데 반해, 서부경남 등 지역 소외와 특별연합 단체장의 책임성 문제 등이 발생하는 만큼 진정한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부울경 행정통합을 추진해야 한다고 전격 제안한 바 있다.

일부 언론이 정부조직법 개편안에 우주항공청이 빠져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서는 "대통령실에 확인한 결과 우주항공청 설치는 계획대로 추진중인 것으로 파악됐고, 사천에 입지하는 것도 변함없다"고 부인했다.

박 지사는 “우주항공청은 일반적인 행정조직이 아니라 미국 나사(NASA)와 같이 전문성을 극대화한 조직으로 구성하기 위해 조직, 직렬, 전문가 현황 등을 조사 중”이라며 “추후 별도 법령을 제정해 설립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경남도의 잘못된 인사 관행에 대해서도 “불필요한 파견, 교육 등으로 승진 자리를 늘리고 잦은 보직변경으로 전문성이 떨어져 있다”면서 “앞으로 승진 자리라는 것이 따로 없고 누구든 업무에 열정을 가지고 성과를 내면 승진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라며 인사 혁신을 예고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