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자 그림'에 엄중 경고? 尹대통령 외치던 '자유'는 어디에?
상태바
'풍자 그림'에 엄중 경고? 尹대통령 외치던 '자유'는 어디에?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10.0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전시했다는 이유로 공모전에 '엄중 경고' 논란, "尹의 자유? 독재자가 자기 멋대로 권력 휘두르겠다는 것"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한 고교생이 그린 윤석열 대통령 풍자 그림을 수상·전시했다는 이유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모전에 대해 '엄중 경고' 조치를 취했다. 정부가 풍자의 자유마저 침해하고 있다는 비판과 함께, 이젠 학생들과도 전면전을 벌이는 것이 아니냐는 구설까지 낳고 있는 것이다. 즉 윤석열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그토록 외친 '자유'가 정작 국내에선 무색해지는 모습이다. 

문체부는 4일 보도자료에서 문체부 후원명칭을 쓰는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모전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를 풍자한 것으로 보이는 작품이 수상, 전시된 것에 대해 경고조치했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진흥원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 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하여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나기 때문에 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전헀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한 고교생이 그린 윤석열 대통령 풍자 그림을 수상·전시했다는 이유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모전에 대해 '엄중 경고' 조치를 취했다. 정부가 풍자의 자유마저 침해하고 있다는 비판과 함께, 이젠 학생들과도 전면전을 벌이는 것이 아니냐는 구설까지 낳고 있는 것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문화체육관광부가 한 고교생이 그린 윤석열 대통령 풍자 그림을 수상·전시했다는 이유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공모전에 대해 '엄중 경고' 조치를 취했다. 정부가 풍자의 자유마저 침해하고 있다는 비판과 함께, 이젠 학생들과도 전면전을 벌이는 것이 아니냐는 구설까지 낳고 있는 것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작품은 한 고등학생이 그린 카툰이며 영국의 아동 애니메이션 ‘토마스와 친구들’을 패러디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얼굴을 한 열차가 연기를 내뿜으며, 놀란 시민들을 쫓고 있다. 열차 조종석에는 김건희 여사가, 나머지 열차에는 검사들이 칼을 들고 서 있다. 

검찰 출신 대통령 취임 후 검찰이 김건희 여사의 각종 범죄 논란들엔 눈감고, 비판 세력에겐 칼을 휘두르고 있다고 묘사한 것이다. 그럼에도 문체부는 “이 행사의 후원명칭 사용승인 시, 행사와 관련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우 승인사항 취소’가 가능함을 함께 고지한 바 있다”며 징계조치에도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해당 공모전은 진흥원에서 주관하지만 심사는 외부 인사를 무작위 초빙해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작품은 공모전에서 카툰 부분 금상(경기도지사상)을 받았으며,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한국만화박물관 2층 도서관 로비에 전시됐다.

이같은 문체부 조치에 대해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엄중경고가 아니라 엄중반성을 해도 모자란 판에 귀를 의심케 한다"라며 "그 엄중경고 정부에 되돌려드린다"라고 직격했다.

같은 당 한준호 의원도 페이스북에 "학생들 눈에 비친 윤석열 정부는 철길앞에 있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듯하고, 칼든 검사들을 싣고 무한질주하는 모습"이라며 "마음이 답답하다"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유엔총회 연설에서 '지유'를 무려 21번이나 언급하며 '자유'를 가장 강조했다. 그는 앞서 대통령 취임사와 광복절 경축사에서도 '자유'를 거듭 강조한 바 있다. 그러나 정작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파문을 그대로 전했다는 이유로 'MBC' 등을 공격, 언론탄압 구설수를 낳고 있는데다 이젠 학생의 풍자 작품마저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움직임까지 정부가 보이고 있다. 사진=채널A 뉴스영상 중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유엔총회 연설에서 '지유'를 무려 21번이나 언급하며 '자유'를 가장 강조했다. 그러나 정작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파문을 그대로 전했다는 이유로 'MBC' 등을 공격, 언론탄압 구설수를 낳고 있는데다 이젠 학생의 풍자 작품마저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움직임까지 정부가 보이고 있다. 사진=채널A 뉴스영상 중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도 페이스북에 "기껏 고등학생 만화 한 점에 '엄중 경고'를 하는 윤석열 정부가 자유가 뭔지를 알기나 하겠는가"라며 "윤석열이 입에 달고 다니는 자유는 민주공화국 시민의 자유가 아니다. 독재자가 자기 멋대로 권력을 휘둘러 시민을 억압하겠다는 방종"이라고 일갈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유엔총회 연설에서 '지유'를 무려 21번이나 언급하며 '자유'를 가장 강조했다. 그는 앞서 대통령 취임사와 광복절 경축사에서도 '자유'를 거듭 강조한 바 있다.

그러나 정작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파문을 그대로 전했다는 이유로 'MBC' 등을 공격, 언론탄압 구설수를 낳고 있는데다 이젠 학생의 풍자 작품마저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움직임까지 정부가 보이고 있다. 즉 윤석열 대통령이 그토록 강조하는 '자유'라는 단어가 크게 무색해지고 있는 것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