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태안군, 대학생 MT 최적지로 부상
상태바
충남 태안군, 대학생 MT 최적지로 부상
  • 박상록 기자
  • 승인 2022.10.0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거리두기 해제 효과 ‘톡톡’ -
- 지역 숙박업소 엠티 예약 크게 늘어 -
- 관광객들도 북적 -

[충남=뉴스프리존] 박상록 기자= 충남 태안군이 대학생 엠티(MT)의 최적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충남 태안군을 찾아 엠티를 즐기고 있는 한서대학교 공항행정학과 학생들이 원북면 신두사구 일원에서 외래식물 제거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사진=태안군청)
지난 1일 태안군을 찾아 엠티를 즐기고 있는 한서대학교 공항행정학과 학생들이 원북면 신두리 해안사구 일원에서 외래식물 제거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사진=태안군청)

4일 군에 따르면 최근 가을을 맞아 전국적으로 여행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태안이 대학생 MT 장소로 각광받으면서 코로나19 거리두기 해제의 대표적인 수혜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역의 한 리조트의 경우 올해 이용객 수가 지난해에 비해 30~40% 늘었고 특히 최근 대학생들의 엠티 예약이 크게 늘어 이달에만 총 13건의 엠티 예약이 완료됐다.

이는 지난해 엠티 예약이 거의 없었던 점을 감안하면 크게 늘어난 수치다.

리조트 관계자는 “대학생 엠티로 주요 이용되는 22, 27, 35평형(72, 89, 116㎡)은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10월을 맞아 엠티 등 학교 행사가 많아지면서 거리두기 해제의 효과가 체감되고 있다”고 태안군에 전했다.

한서대학교 학생 박준현씨(23, 공항행정학과)는 “태안은 환경이 아름답고 시설도 좋아 엠티장소로 제격”이라며 “3년만의 엠티를 맞아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고 싶어 엠티 기간 중에 신두사구에서 외래식물 제거 등 환경보호 봉사활동도 병행했는데 학생들의 반응도 좋다”고 밝혔다.

태안군 전체 관광객 수도 가을을 맞아 크게 늘고 있다.

본격적인 가을을 맞아 9월 넷째주에만 총 38만여 명이 태안을 찾아 전주 대비 44%의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천리포수목원, 안면도 자연휴양림, 팜카밀레, 청산수목원, 네이처월드 등 유료 관광지의 경우 한 주간 총 15만 2천여 명이 방문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군은 가을이 절정을 이루는 10월을 맞아 관광객 수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교통 및 안전대책 추진 등 손님맞이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거리두기 해제 초반 다소 조심스러운 분위기에서 벗어나 가을 관광객이 크게 늘고 있어 고무적”이라며 “엠티 등 단체 관광객이 태안을 많이 찾고 있는 만큼 불편 없는 여행이 될 수 있도록 군 차원의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