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제한에 펫보험 가입 못하는 고령견들
상태바
나이 제한에 펫보험 가입 못하는 고령견들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10.0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4개 보험사, 8세 이하 반려견만 최초 가입 가능
안병길 의원 "펫보험 나이제한 완화해야"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반려동물 가구가 꾸준히 증가하며 펫보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노령견들은 보험사들의 나이 제한으로 인해 보험 가입이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반려견 10마리 중 4마리는 나이 제한으로 보험에 가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반려견 10마리 중 4마리는 나이 제한으로 보험에 가입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프리존DB

안병길 의원(부산 서·동구)이 국내 주요 보험사들과 농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펫보험 가입률은 ▲2017년 0.03%(2781건) ▲2018년 0.12%(8025건) ▲2019년 0.28%(2만4322건) ▲2020년 0.39%(3만3652건) ▲2021년 0.67%(4만9766건)로 여전히 1%대를 넘지 못하고 있다.

국내 주요 4개 보험사들이 판매하고 있는 펫보험 가입 조건을 살펴보면, ▲A사 3개월부터 만8세까지(갱신 시 만19세까지) ▲B사 만0세부터 8세까지 ▲C사 생후 61일부터 8세까지(갱신 시 20세까지) ▲D사 생후 60일 이상 만 9세 미만까지로 제한돼 있어 4개사 모두 8세 이하의 반려견만 최초 가입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국내 9세 이상인 반려견은 ▲2019년 78만7705마리(37.7%) ▲2020년 96만829마리(41.4%) ▲2021년 114만6241(41.4%)마리로 10마리 중 4마리가 펫보험 연령제한 대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추정 반려동물 숫자가 2017년 조사 기준치에서 더 이상 증가하지 않고(▲2017년 895만35마리 ▲2021년 743만2935마리), 반면 9세 이상 반려견은 늘어나는 추세를 고려했을 때, 현행 펫보험 시장에서 나이제한 문턱에 막히는 반려동물들은 더욱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안병길 의원은 “펫보험 활성화를 위해선 보험사들이 펫보험 나이제한을 완화하고, 정부는 동물등록제 실효성을 높이기 위한 단속 및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등 정부와 보험업계 두 개의 바퀴가 함께 맞물려 돌아가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