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충남지사 “책임감 갖고 움직여라”
상태바
김태흠 충남지사 “책임감 갖고 움직여라”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10.04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국원장들에게 “창의적인 아이디어 없어, 같이 일 못해”
“실국원장회의, 도정 현안에 대한 토론의 장으로”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김태흠 충남지사가 도청 실·국·원장들을 향해 쓴소리를 뱉었다. 매주 월요일 도정 주요 현안에 대해 보고하는 실국원장회의에 대해선 변화를 주문했다.

김태흠 충남지사가 도청 실·국·원장들을 향해 쓴소리를 뱉었다.(사진=박성민기자)
김태흠 충남지사가 도청 실·국·원장들을 향해 쓴소리를 뱉었다.(사진=박성민기자)

김 지사는 4일 오후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실국원장회의에서 “실국원장들한테 듣기 싫을 수 있지만, 싫은 소리 좀 하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번 주가 민선8기가 출범한 지 100일째 되는 주”라며 “앞으로 4년 동안 50년 100년을 내다보는 도정 결과물을 만들어내기 위해서 환골탈태 이상으로 변화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실국장들이 아직 민선8기 도정 방향과 제가 추진하고자 하는 부분에 대해 같이 공유를 못 한 것 같다”며 “저한테 보고하는 내용이 다 일상적인 것뿐이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는 없다. 그러면 저와 같이 일 못한다”고 호통쳤다.

김 지사는 “도민들이 저한테 준 4년, 저는 처음이자 마지막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도정에 임하고 있다. 사회생활 4년으로 끝낸다는 생각을 갖고 도정에 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민을 위해, 충남의 미래를 위해, 발전을 위해 내가 뭘 남길 것인가, 뭘 이뤄낼 것인가 하는 그런 고민 속에서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다”고도 했다.

김 지사는 실국원장들을 향해 “남은 공직생활 기간 어떤 결과물을 남길 것인가 고민을 해야 한다. 결재만 하는 게 여러분의 역할이 아니다”라며 “좀 더 책임감을 갖고 더 적극적으로 움직여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태흠 충남지사가 실국원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충남도청)
김태흠 충남지사가 실국원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충남도청)

다음으로 김 지사는 실국원장회의와 관련, “도정 현안에 대한 토론의 장이 되도록 전면 수정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는 “앞으로 실국원장회의에서 일상적인 부분들은 서면으로 보고하도록 하고 모든 실국장들이 있는 자리에서 보고를 해야 하는 내용, 토론이 필요한 현안을 보고하라”고 말했다.

이어 기획조정실을 향해 “앞으로 실국의 현안 사업, 논의하고 토의할 사업을 받아서 30분에서 1시간 주제를 가지고 토론을 하자. 실국원장들의 의견을 집약시키는 회의가 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