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전 비용, 국가 예산 이어 서울시민 혈세도 사용돼
상태바
대통령실 이전 비용, 국가 예산 이어 서울시민 혈세도 사용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10.05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청와대소방대 용산 이전에 소방특별회계 예비비 11억4,934만원 편성돼
한병도 의원 “필수 소요 제외하고 산출한 이전비용 496억원은 새빨간 거짓말... 이제라도 청와대로 돌아가야”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대통령실 이전 비용에 국가 예산뿐만 아니라 서울특별시 예산도 집행된 것으로 드러났다.

대통령실 외부전경(사진=대통령실)
대통령실 외부전경(사진=대통령실)

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한병도 의원(전북 익산시을)이 서울특별시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청와대소방대 이전을 위해 11억4,934만 원의 예산을 예비비로 편성해 집행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시는 지난 6월 17일,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따른 기존 청와대 내 위치한 청와대소방대의 동반이전’을 위해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소방특별회계 예비비 11억4,934만 원을 승인했다.

세부내역별로는 근무 공간 및 소방차 차고지 조성 등을 위한 △시설비 11억1,834만 원, 비품 취득을 위한 △자산 및 물품취득비 2500만 원, 이사비용 충당을 위한 △사무관리비 600만 원 등이었다.

또한 기존 청와대가 저층 건물로 이루어져 있었던데 반해, 현 대통령실이 고층인 10층 건물로 이전하면서 발생한 소방환경 변화에 따라 고가사다리차와 화학차, 소형펌프차 등 총 3대의 소방차가 관리전환되어 추가 배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기존 청와대소방대와는 달리 집무실과 관저의 공간이 분리되어 이동거리가 발생함에 따라 소방력도 각각 분리 배치되었고, 이 과정에서 소방대 인원도 기존 30명에서 45명으로 15명 증원된 것으로 파악됐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사진=한병도 의원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사진=한병도 의원실)

한병도 의원은 “대통령실 이전비용에 국가예산을 사용한 것도 모자라 서울시민의 혈세도 투입된 것이 드러났다”고 강조하며, “대통령실은 청와대 소방대 등 필수 소요를 제외하고 산출한 496억원이 새빨간 거짓말이었음을 인정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한 의원은 “앞으로 얼마나 많은 혈세가 소요될지 모르는 만큼 윤석열 대통령은 이제라도 청와대로 돌아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