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무효 선거비용 반환금 448억 중 229억 미반환
상태바
당선무효 선거비용 반환금 448억 중 229억 미반환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10.06 0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김철민 의원 국감서 밝혀 … 교육감 86.3%로 압도적으로 많아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선거비용을 보전받았다가 당선무효가 되거나 불법선거 판결을 받아 반환해야 할 금액이 447억8,900만 원에 달하지만, 이 중 절반이 넘는229억 원(51%)을 아직 돌려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직선거법상 선거비용 반환조항은 지난 2004년 만들어졌다.

김철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김철민 의원실)
김철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김철민 의원실)

이 같은 사실은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안산상록을)이 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드러났는데, 특히 소멸시효 완성으로 영영 받을 수 없는 금액도 34억3,200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선거유형별 미반환액을 보면, 국회의원21.5%, 광역단체장 31.7%, 기초자치단체장 23.1%, 교육감 86.3%로 교육감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감 선거의 경우 돌려받아야 할 금액 195억 원 중 168억 원을 받지 못했다.

이에 중앙선관위는 "선거보전비 반환금액채권자가 국회의원은 중앙선관위, 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은 해당 지자체, 교육감은 해당지역 교육청으로 각기 다른 탓에 지방선거와 교육감 선거의 경우 징수가 잘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철민 의원은 “선거비용 반환액이 최종적으로 지자체나 교육청에 귀속된다 하더라도, 공직선거법상 보전비용 반환 사무는 선관위 담당 업무”라며, “반환률 제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선관위가 적극적으로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