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경제 정보수집에 어두운 기재부!...고환율, 한국 경제는?
상태바
대외경제 정보수집에 어두운 기재부!...고환율, 한국 경제는?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10.06 0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증권사가 100대 사용 중인 블룸버그 단말기, 기재부는 고작 ‘2대’
홍성국 의원 “단말기 2대로 세계금융정보 실시간 수집 가능한가? 실소 금할 수 없어”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기획재정부가 실시간 해외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필요한 블룸버그 단말기가 대형증권사가 100대 사용 중인 반면 기재부는 고작 ‘2대’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홍성국 의원실)
홍성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진=홍성국 의원실)

6일, 홍성국 의원(더불어민주당·기획재정위원회)이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대형증권사 A·B, 시중은행A·B·C·D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현재 국제금융국에서만 블룸버그 단말기 2대를, 한국은행은 외자운용원까지 합쳐 60대를 사용한다.

한국은행은 그나마 낫다. 16대 단말기(연간 437,052$)를 사용하고 있고, 외자운용원 44대까지 합치면 60대를 사용 중이다. 중화판 블룸버그라 불리는 CEIC도 32대 단말기(연간 30,747$)를 활용하고 있다. 기재부에 CEIC 단말기는 아예 없다.

반면 대형증권사A는 현재 110대를 사용중이며, 올해 9월까지 약 30억 원을 사용료로 냈다고 밝혔다. 대형증권사B는 현재 90대를 사용하고 있으며, 올해 9월까지 약 33억 원을 썼다고 전했다.

시중은행 4곳의 블룸버그 단말기는 2022년 현재 평균 53대를 사용 중이고, 정보사용료는 평균 16억 원을 지불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전세계 금융정보를 24시간 실시간 볼 수 있는 단말기를 고객에게 임대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130여 개 금융기관들이 이 단말기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거시경제를 파악하기 위해선 필수도구다.

지금처럼 고환율, 고유가, 고금리 등 대외경제가 급변하고 있는 위기상황에서 실시간 정보를 파악하고, 수시 대응하는 게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기다.

홍성국 의원은 “블룸버그 단말기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니다. 업무 내용과 특성에 따라 적을 수도 많을 수도 있다”며 다만 “경제위기 상황에서 한국의 대외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기재부가 민간보다 못한 정보수집 능력으로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는 게 아닌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홍 의원은 “정부조차 복합위기라고 칭하는 현재의 대전환기에 선제적인 정책대응을 위해서는 데이터 수집·분석·가공능력이 민간을 압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