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최초 장애인 생활체육 거점 ‘양산 반다비체육센터’ 개관
상태바
경남 최초 장애인 생활체육 거점 ‘양산 반다비체육센터’ 개관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2.10.06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 함께 이용…시민 화합의 장 기대

[경남=뉴스프리존]이진우 기자 =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반다비체육센터’가 지난 5일 경남 최초로 양산시에서 문을 열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일상에서 즐기는 사회통합형 체육시설인 반다비체육센터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공식 마스코트인 ‘반다비’의 이름을 딴 체육시설이다.

지난 5일 나동연 양산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양산 반다비체육센터’ 개관식을 개최하고 있다. ⓒ양산시
지난 5일 나동연 양산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양산 반다비체육센터’ 개관식을 개최하고 있다. ⓒ양산시

경남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양산 반다비체육센터’는 물금읍 가촌리 1312-4번지 부지에 국도비 47억원, 시비 59억원 등 총 106억원을 들여 건축면적 2751㎡(지하 1층~지상1층) 규모로 건립됐다.

시설 규모는 장애인을 위한 입수 보조 경사로가 설치된 수영장(25m×5레인), 수중운동실, 어린이풀장 등이 구성돼 있으며 장애인체육 경기를 할 수 있는 소규모체육관 등을 갖췄다.

반다비체육센터는 장애인에게 차별 없이 공정한 체육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안정적인 관리·운영을 위해 양산시시설관리공단이 위탁운영하며 양산시장애인체육회가 센터 내 입주해 장애인 중심 프로그램 개발·운영에 참여해 장애인의 생활체육 활성화를 견인할 예정이다.

나동연 시장은 “장애인의 재활과 건강증진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그에 따른 체육시설 부족에 따라 건립된 양산 반다비체육센터가 장애인의 체육 서비스 사각지대 해소 및 균등한 기회 제공의 공간이 될 것”이라며 “장애인뿐만 아니라 비장애인도 같이 이용할 수 있어 시민 화합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