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지났지만 안녕한가요?...책 ‘안녕을 위하여’
상태바
팬데믹 지났지만 안녕한가요?...책 ‘안녕을 위하여’
  • 도형래 기자
  • 승인 2022.10.15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연 작가의 영화와 책을 통해 세상읽기...“우리의 안녕을 위한 영화와 책 읽기”

[뉴스프리존]도형래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며 ‘안녕’의 소중함을 ‘안녕’을 묻고 서로가 온기를 나누는 인사의 소중을 깨달았다. 작가 이승연은 20편에 달하는 영화와 책을 모아 ‘안녕’의 의미를 되돌아 보고 반가운 인사, ‘안녕’을 위한 책을 내놨다.

질병이 확산되고 불확실성이 증폭할수록 사람들은 빠르게 지쳐갔습니다. 그리고 육체의 건강 못지않게 마음과 영혼을 돌봐야 하는 시점에 닿았습니다. 불안, 공포, 슬픔, 후회, 상실, 우울, 원망, 분노, 혐오 등의 온갖 부정적 감정이 무시로 우리를 집어삼키고 있었으니까요. 그즈음이 되니 저의 고민도 새롭게 변모했습니다. 영화가 오락이 아닌 하나의 이정표로 기능해야 했습니다. 위로가 필요한 사람에게는 온기를, 사유를 원하는 사람에게는 질문을, 재미가 절실한 사람에게는 웃음을, 일침을 요하는 사람에게는 죽비를 건네기 위해 저는 사람들을 유심히 관찰하면서 영화가 적재적소에서 소통의 도구가 되도록 애썼습니다.

책 [안녕을 위하여] 프롤로그 중

책 [안녕을 위하여]는 먼저 코로나19 팬데믹에서 우리가 마주했던 상실과 절망, 이별을 위로한 영화와 책을 모았다. 영화 ‘프란츠’와 책 ‘살아남은 자의 아픔’, ‘오베라는 남자’와 ‘사랑은 그렇게 끝나지 않는다’, ‘러브레터’와 ‘소유냐 존재냐’ 등을 통해 상실과 이별을 위로했다. 작가는 책을 통해 영화를 읽기도 했고 영화를 통해 책을 이해하기도 했다.

책 '안녕을 위하여'
책 '안녕을 위하여'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생존 유대인이었던 ‘살아남은 자의 아픔’의 작가 프리모 레비와 영화 ‘프란츠’의 주인공 안나를 만나 진정한 공포는 살아남은 이후의 생존이라는 것을 함께 고민하고, ‘러브레터’의 히로코와 ‘사랑은 그렇게 끝나지 않는다’의 작가 줄리언 반스처럼 함께했던 기억을 ‘여기, 지금’으로 소환하는 ‘초시간적 경험’ 공유를 통해 상실의 감정을 살아갈 용기로 치환할 수 있다.

또 책 [안녕을 위하여]는 일상이 무너지면서 다가오는 문제들을 고민하기도 한다. 작가는 혐오와 배제의 문제, 가짜뉴스가 판치는 탈진실의 시대, 다원화된 사회, 변화한 시대에 맞서 우리에게 간접경험을 남긴 영화와 책을 통해 화두를 던진다.

영화 ‘소공녀’의 미소와 책 ‘노랑의 미로’의 동자동 주민들처럼 주변에 소외된 이는 없는지, 영화 ‘미안해요 리키’에서 다친 리키에게 지점장이 처음으로 말하는 것이 손해금액이 아닌 걱정하는 마음이었으면 한다고 전한다.

​책 '안녕을 위하여' 작가 이승연​
​책 '안녕을 위하여' 작가 이승연​

또 영화 ‘모터사이클 다이어리’의 푸세를 통해, 책 ‘여행의 이유’의 작가 김영하가 여행 중 만났던 낯선 사람들에게 받았던 환대의 의미를 통해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 작가는 타인의 고통에 무관심하지 않고 공감하며 연대하기 위해서는 낯선 이를 기꺼이 받아들이는 신뢰부터 필요하다고 말한다.

작가는 책의 말미에 “무너진 우리를 일으켜 세우는 것은 결국 사람”이라며 “불완전한 우리가 모였을 때 완전해지길 바라며 전 세계를 떠도는 바이러스의 완벽한 백신은 오직 사랑”이라고 말한다.

책 ‘안녕을 위하여’는 출판사 ‘초록비 책공방’이 지난 9월 10일 발행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