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또 "이재명 리스크 현실화", '이낙연계' 또 당 흔들기 신호탄?
상태바
설훈 또 "이재명 리스크 현실화", '이낙연계' 또 당 흔들기 신호탄?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10.20 12:4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런 사태 예고하고 있었다" 발언 논란, 지난대선 경선 당시엔 "이재명 구속될 수도" 언급 파장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이낙연계 좌장급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전날 검찰의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압수수색에 대해 '이재명 리스크'가 현실화됐다는 취지의 답변을 하며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설훈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저는 이재명 대표를 직접 만나서 이런 저런 문제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그러니까 그건 우리가 당에서 맡아서 막을 테니까 대표로 나오지 마라, 그런 주문을 제가 했었다"라고 밝혔다.

설훈 의원은 김현정 앵커의 '이재명 리스크가 현실화되고 있다고 보나'라는 질문에 "이런 사태를 예견하고 있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특히 전당대회 직전 이재명 대표의 방에 찾아가서 직접 만나 '리스크가 터지는 것을 막아주겠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이낙연계 좌장급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전날 검찰의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압수수색에 대해 '이재명 리스크'가 현실화됐다는 취지의 답변을 하며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민주당 의원 및 당직자들이 1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앞에서 민주연구원 압수수색에 나선 검찰 관계자들과 대치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낙연계 좌장급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전날 검찰의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압수수색에 대해 '이재명 리스크'가 현실화됐다는 취지의 답변을 하며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민주당 의원 및 당직자들이 1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앞에서 민주연구원 압수수색에 나선 검찰 관계자들과 대치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설훈 의원은 "당연히 이런 사태가 올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당에 누가 오는 건 안된다. 개인으로부터 당으로 전염되는 건 막아야 될 거 아니냐. 구체적으로 그런 점을 생각해서 당대표에 있지 않는 게 좋다는 그런 주장을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훈 의원은 "사실인 것은 나중에 밝혀지고 아닌 것도 밝혀지겠지만 여부에 상관 없이 검찰이 그냥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당 전체를 공격할 것이라고 본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처럼 설훈 의원이 이재명 대표를 향해 또 '사법 리스크'를 거론한 것은 이낙연계가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물밑에서 흔들겠다는 신호탄으로도 해석되어,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압도적으로 밀어준 민주당원과 지지층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즉 '윤석열 검찰'을 돕는 해당행위나 다름없다는 비판이다.

앞서 설훈 의원은 지난 전당대회에서 당대표 후보로 출마했다가 컷오프된 바 있는데, 당시 지난 7월 '한국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이재명 당시 당대표 후보에 대한 '사법리스크'를 연일 운운했으며, 윤석열 정부를 향해선 "윤석열 정부가 이재명 수사를 이대로 계속 끌고 가면 ‘이재명은 무죄’라고 선언하는 꼴이나 마찬가지”라며 "빨리 수사를 매듭짓고 결과를 국민 앞에 내놓아야 한다"고 요구하기까지 했다. 이를 두고 '수사 사주'가 아니냐는 비판까지도 제기된 바 있다.

설훈 의원은 또 “정치공학적으로 봤을 때 집권여당 입장에선 이재명 의원이 당대표가 되는 것이 참 좋을 것”이라고 폄훼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이재명 당대표' 체제가 될 경우 ‘공천학살’ 우려가 제기된다며 분당 가능성도 거론한 바 있다.

이처럼 설훈 의원이 이재명 대표를 향해 또 '사법 리스크'를 거론한 것은 이낙연계가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물밑에서 흔들겠다는 신호탄으로도 해석되어,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압도적으로 밀어준 민주당원과 지지층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즉 '윤석열 검찰'을 돕는 해당행위나 다름없다는 비판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처럼 설훈 의원이 이재명 대표를 향해 또 '사법 리스크'를 거론한 것은 이낙연계가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물밑에서 흔들겠다는 신호탄으로도 해석되어, '이재명 당대표' 체제를 압도적으로 밀어준 민주당원과 지지층의 거센 반발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즉 '윤석열 검찰'을 돕는 해당행위나 다름없다는 비판이다. 사진=연합뉴스

설훈 의원은 지난 대선경선 당시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으며, 당시 신경민 전 의원, 윤영찬 의원,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 등과 함께 이재명 대표에 대한 각종 네거티브·비방을 주도한 당사자로 꼽힌다. 그는 특히 이재명 대표가 대장동 건으로 '구속'될 수도 있다는 발언까지 하며 파장을 키운 바 있다.

설훈 의원은 다만 지난 대선을 2주쯤 남기고 KBS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나도 대장동 관련해서 이재명 후보가 뭘 잘못한 게 많다 생각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까 그게 참 억울했겠다. 미안한 생각도 든다"라며 이낙연 캠프 인사들 중 유일하게 사과한 바 있다. 그러나 이처럼 또 '사법 리스크'를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그의 기존 입장이 달라진 게 없음을 충분히 짐작케 하는 부분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경숙 2022-11-25 10:14:07
설훈씨. 정계은퇴하세요.
수박이라 불리는 민주당내 인간들때문에 개검공화국이 탄생됐네요.부끄러운줄 알고 꺼지세요.

굥때문에 내가 고생이다 2022-10-21 17:43:00
설훈 너나가라.하와이~
죄없는이가 왜나가나?
굿짐은 대장동 특검받고
대선전부터 그리 노래불렀으니
뿌리부터. 나무꼭대기 까지
탈탈 털어야지. 왜 안받나? 무서워서이지.
다 굿짐 관련자들 뿐인데

귀찮아서 2022-10-20 15:36:42
간첩같은 새끼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