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승원 '통도사의 야생버섯 1000' 출간
상태바
산지승원 '통도사의 야생버섯 1000' 출간
  • 서정원 기자
  • 승인 2022.11.03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산 1377주년 맞이 영축산 통도사안에서 찍은 버섯 1000여 종 수록

[울산 =뉴스프리존]서정원 기자=한국의 산지승원 통도사에서는 개산 1377주년을 맞이하여 영축산 통도사안에서 찍은 버섯1000여 종을 수록, <통도사의 야생버섯 1000>을 출간했다.

서정원
서정원기자

이 도록은 서기2020년(불기2564년) 여름부터 시작하여 두번의 여름과 가을과 겨울, 한번의 봄과 가을을 보내는 동안 영축산 자락의 통도사 안에서 식생하는 버섯들에 대한 수록이다.

서정원 기자
서정원 기자

1300년 역사의 땅이자 한국의 대표 산지승원이고 자연 및 문화유산을 보고인 통도사에서 삼라만상의 흘러가는 한때의 모습을 담았다. 본 도록의 사진은 중봉 성파 종정 예하 영남알프스 야생버섯연구회의 최석영교수, 한국사진작가협회 울산·대구지회 서정원 작가, 황종주 작가, 양항석 작가들이 직접 찍기위해 모기에 물리고 빗속을 무릅쓰고 촬영했다.

서정원 기자
서정원 기자

도록은 일반인이 쉽게 이해하고 알기쉽고 찾기쉽게 수록하여 불자들을 비롯한 모든 분에게 보여드리고자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 중봉 대종사와 주지 현문스님의 염원으로 만들어졌음을 밝히고 있다.

산지승원 통도사는 위상과 역할에 보탬이 되고 불자 및 독자들에게는 다양한 생명의 세계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