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포토] 최승혁 의원 "김보라 안성시장을 식물 시장으로 만들겠다고 작정한 것이 아니라면 현명한 결정을.."
상태바
[의정포토] 최승혁 의원 "김보라 안성시장을 식물 시장으로 만들겠다고 작정한 것이 아니라면 현명한 결정을.."
  • 김경훈 기자
  • 승인 2022.11.22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의회 제209회 안성시의회 2차 본회의 자유발언

[경기=뉴스프리존] 김경훈 기자= “안성시가 민간버스 업체에 지급한 보조금은 2021년 68억원, 2022년 89억원 수준입니다. 그런데  무정차 31%, 노선개편 23%, 난폭운전 21% 순으로 나타납니다”  

안성시의회 최승혁 의원(뉴스프리존DB)

최승혁 의원은 안성시의회 209회 임시회 2차본회의 자유발언에서 이와같이 밝히면서 “ 1개 민간업체에게 더 많은 보조금을 지원해 서비스 개선을 이루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안성시민들은  공영마을버스가 운영되길 바라고, 보조금을 받는 민간버스 업체 역시 안성시의 공영버스 사업을 찬성하고 있는 입장”이라며 뼈있는 말을 남겼다.

안성시에는 시내버스 79개 노선중 78개 노선이 적자이기 때문에 최근 2년간 민간버스업체에 157억원 가량의 보조금을 지급했는데도 서비스 개선을 기대할 수 없고, 회수할 수 있는 투자도 아니며  예산은 예산대로 들어가지만 시민들의 불편은 여전하기 때문이라는 것이 최승혁 의원의 주장이다.

이에 따라 “버스 한 대를 늘이는 데 수천만 원의 보상비용을 민간에 투입하는 것보다는 앞으로의 신설노선은 공영제로 하여 늘려가는 것이 경제적인 차원에서도 더 효율적일 것”이라는 주장을 전개했다.
“교통을 민간에게만 맡기는 것은 매우 후진적”이라는 표현도 사용했다.

 이번 회기에 부의된 공영마을버스 사업은 6개 노선을 신설하자는 내용이다.  이 안건은 지난 206회 때 부결되었던 안건이다.

이를 두고 최승혁 의원은 “간곡히 호소합니다.”라고 말하면서도 “국민의힘이 장악한 안성시의회가 김보라 안성시장을 식물 시장으로 만들겠다고 작정한 것이 아니라면 오직 시민을 위해 시민만을 생각하며 현명한 결정을 내려주시길 희망한다”고 직격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