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계' 김종민 "이재명 구속돼 정계은퇴해도, 민주당 총선 또 이길 것"
상태바
'이낙연계' 김종민 "이재명 구속돼 정계은퇴해도, 민주당 총선 또 이길 것"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11.24 17:12
  • 댓글 6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은 민주당이 조국 옹호한 부도덕한 정당으로 몰고 갔다" 강변도, '단합·단결해서 싸우라'는 박지원 입장에도 결사 반대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최근 검찰이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에 이어 정진상 정무조정실장까지 구속시켰다. 검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남욱 변호사 등의 바뀐 진술에만 의존하고 있으며, 검찰이 주장하는 물증마저 '메모' '종이상자' '돈가방' 등으로 매우 빈약한데다 연일 '언론플레이'만 이어가고 있음에도 또 민주당 내 반개혁파 사이에선 이재명 대표 공격에 시동을 걸고 있다.

특히 지난해 이재명 대표에게 '대장동 누명'을 씌운 이낙연계가 또다시 고개를 드는 모습이다. '이낙연계'인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23일 CBS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우리 조국 사태 때 2년을 우리가 싸웠잖나. 2년을 싸우면서 우리가 깨달은 게 있다"며 "우리가 이제 검찰하고 싸울 때는 그러니까 검찰은 칼을 쥐고 있는 거다. 우리는 칼끝을 잡고 있는 거다. 싸우면 칼끝 잡고 있는 사람이 피가 나잖나"라고 말했다.

김종민 의원은 "그래서 검찰이 던져주는 이슈들, 검찰이 던져주는 그 아이템들을 따라가면 절대 안 된다"라며 민주당 차원에서 검찰과 싸워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낙연 대표' 체제 시절 수석최고위원으로 선출된 바 있으며, 지난 대선 경선 때도 이낙연 캠프의 요직을 맡은 바 있다. 

이낙연계인 김종민 의원은 특히 "이재명 대표가 구속되고 이재명 대표가 정계 은퇴하고. 이거 몰아내면 그러면 윤석열 정권, 윤석열 검찰이 뭔가 뭘 이루느냐"라며 "그 다음은 어떻게 되겠나? 그럼 민주당이 그냥 망가지나? 그럼 민주당에서 또 누가 대표가 돼서 또다시 수습해서 내년 총선 때 민주당이 또 이기지 않겠나"라며 이재명 대표가 정계 은퇴하더라도 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 거란 전망까지도 내놓기까지 헀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계인 김종민 의원은 특히 "이재명 대표가 구속되고 이재명 대표가 정계 은퇴하고. 이거 몰아내면 그러면 윤석열 정권, 윤석열 검찰이 뭔가 뭘 이루느냐"라며 "그 다음은 어떻게 되겠나? 그럼 민주당이 그냥 망가지나? 그럼 민주당에서 또 누가 대표가 돼서 또다시 수습해서 내년 총선 때 민주당이 또 이기지 않겠나"라며 이재명 대표가 정계 은퇴하더라도 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 거란 전망까지도 내놓았다. 사진=연합뉴스

김종민 의원은 특히 "이재명 대표가 구속되고 이재명 대표가 정계 은퇴하고. 이거 몰아내면 그러면 윤석열 정권, 윤석열 검찰이 뭔가 뭘 이루느냐"라며 "그 다음은 어떻게 되겠나? 그럼 민주당이 그냥 망가지나? 그럼 민주당에서 또 누가 대표가 돼서 또다시 수습해서 내년 총선 때 민주당이 또 이기지 않겠나"라며 이재명 대표가 정계 은퇴하더라도 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 거란 전망까지도 내았다.

김종민 의원은 "윤석열 정권이나 윤석열 검찰이 정치적으로 이 문제를 다룬다고 하면 정치적 목표는 딱 한 가지다. 이재명 제거가 아니다"라며 "민주당을 방탄정당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적은 차이로 낙선하면서도 '역대 최다 득표'를 기록한데다 현재 차기 대선 주자에서도 엄청난 차이로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대표가 사라지더라도, 민주당에 등을 돌리는 민심이 없을 거라고 강변하고 있는 셈이다. 

김종민 의원은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금 현재 민주당을 쳐 나가고 있으니 전통적으로 단합, 단결해서 싸워야 한다. 김용이든 정진상이든 노웅래든 당연히 대응해야 한다"고 한 데 대해서도 "그 입장과 완전히 다르다"고 답했다.

김종민 의원은 "조국 사태 때도 10개 중 8개는 다 사실이 아니었다. 하나, 두 개. 2시간 봉사활동했는데 10시간이라고 속였다. 이거 가지고 결국 다 뒤집어씌워서 민주당을 조국을 옹호한 부도덕한 정당으로 몰고 갔다"라며 "거기에 적어도 절반의 국민들은 또 수긍을 해 버린 것이다. 이런 싸움을 또 되풀이하면 안 된다"라고 강변했다.

과거 '윤석열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멸문지화 수사를 하면서 '기사 100만건' 논란까지 일으켰을 때도, 민주당 내 대부분 의원들은 '강 건너 불구경' 식으로 대하거나 '윤석열 검찰 논리'대로 조국 전 장관을 공격했을 뿐 맞서 싸우는 의원은 극소수였다. 사진=연합뉴스
과거 '윤석열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멸문지화 수사를 하면서 '기사 100만건' 논란까지 일으켰을 때도, 민주당 내 대부분 의원들은 '강 건너 불구경' 식으로 대하거나 '윤석열 검찰 논리'대로 조국 전 장관을 공격했을 뿐 맞서 싸우는 의원은 극소수였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과거 '윤석열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멸문지화 수사를 하면서 '기사 100만건' 논란까지 일으켰을 때도, 민주당 내 대부분 의원들은 '강 건너 불구경' 식으로 대하거나 '윤석열 검찰 논리'대로 조국 전 장관을 공격했을 뿐 맞서 싸우는 의원은 극소수였다. 

김종민 의원은 "지금 금융 위기 때문에 이자 계속 고금리잖나. 이것 때문에 진짜 곡소리 날 정도다. 여기에 대해서 옛날 기본소득하고 재난지원금 하듯이 엄청나게 우리가 새로운 획기적인 정책을 가지고 싸워야 된다"며 "이런 걸 가지고 여기에서 국민의 신뢰를 민주당이 높아져 가잖나? 그러면 민주당 국회의원들 잘못 건드린다"라며 정치인들에 대한 '탄압' 문제는 '개인의 사법 문제'로 선을 긋고 민생정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민주당 내 대표적인 반개혁파로 지지층 사이에서 '수박'으로 불리는 조응천·박용진·이상민 의원은 정진상 실장과 김용 부원장의 구속에 대해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이재명 대표가 최소한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 이런 유감 정도는 표시할 때가 되지 않았나" "당이 정치적으로 타격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우리나라 공적기구가 수사하는데 정치보복이다 이렇게 나오면 해결이 안 된다"며 이들과 '선 긋기'를 적극 주문한 바 있다. 김종민 의원의 발언도 역시 이들의 발언과 궤를 한다고 해석할 수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종민 아웃 2022-11-24 19:46:46
김종민 당신같은 인간때문에 그놈이 그놈이라고 국회의원싸잡아서 욕하는 거임..당신이 민주당에 주저앉을 일은 없을 거야...우리가 내쫓을 거니까

2022-11-25 09:45:55
놀고있네. 당장 다음총선에서 당신 자리보존이나 제대로할지 걱정이나하슈

dggdc 2022-11-25 00:17:48
수박들아 착각하지마라 이재명이 아니었으면 민주당지지할 이유없다 주제도 모르고 이재명에게 백번 엎드려도 모자를판에 이재명이 무너지면 민주당만 무너지는게 아니라 나라전체가 무너진다 유일한 희망 이재명이 있기에 그래도 민주당을 한번 더 믿는거니까 착각하지마라

임경숙 2022-11-25 09:55:29
정신차려요. 종민씨.
개검공화국에서 핍박받고있는 이잼님을 돕지는 못할망정 헛소리는 하지맙시다. 이재명대통령님이 아니면 대한민국 영원한 후진국됩니다.

김종민 out 2022-11-25 08:19:30
ㅋㅋㅋ 에유~ 민주당 아직도 멀었다.. 내부 총질좀 그만해라,. 이낙연이면 될꺼 같은가..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