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70년 전 고흥 앞바다 실종 옹기운반선 발견
상태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70년 전 고흥 앞바다 실종 옹기운반선 발견
  • 조완동 기자
  • 승인 2022.11.25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50년대 실종된 봉황옹기마을 선박 추정... 추가 발굴조사 예정

[전남=뉴스프리존] 조완동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올해 고흥군 해역에서 실시한 수중문화재 신고해역 탐사에서 최초로 침몰 옹기운반선 한 척을 확인했다.

근대 제작된 청화글씨가 쓰여진 백자발,
근대 제작된 청화글씨가 쓰여진 백자발,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고흥군 소록화도 해역에서 발견한 겹겹이 포개져 선적돼있는 옹기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고흥군 소록화도 해역에서 발견한 겹겹이 포개져 선적돼있는 옹기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고흥군 도양읍 소록화도 해역에서 조개를 캐던 중 유물이 있는 것 같다는 잠수사의 신고를 토대로 지난 8월 해당 유역에 대한 탐사를 실시하던 중 침몰선을 발견했다.

침몰선은 수심 약 7m 해저에 침몰해 있었으며, 독, 장병, 뚜껑 등 다양한 종류의 옹기들이 선체 잔해에 적재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강진군 칠량면 봉황리에 위치한 봉황옹기마을에서 오랫동안 옹기의 명맥을 이어온 국가무형문화재 정윤석 옹기장의 주로 고흥군 해역을 통해 선박으로 옹기를 운반하러 다녔던 지역이 봉황옹기마을이였다.

선박에서 확인된 옹기의 특징이 타 지역과 구분되므로 봉황리에서 제작된 옹기로 추정된다는 전언에 따르면 해당 선박은 봉황옹기마을에서 제작된 옹기를 운반하던 중 소록화도 해역에 침몰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실려있던 백자발(순백색의 바탕흙 위에 투명한 유약을 발라 구운 백자로 만든 사기 그릇)의 제작형식으로 보아 침몰 시기는 지난 1950년대로 추정된다.

1950년대에 고흥군 해역에서 발생한 봉황옹기마을 주민의 해난 사고는 현재 두 건으로 전해지며, 1950년대 초반 마을 주민 3명이 여수로 옹기를 팔러 항해하던 중 거금도 인근에서 실종된 사건과 1954년에 고흥 녹동 앞바다에서 옹기운반선이 실종된 사건이다.

당시 선원들은 모두 실종되고 한 점의 유류품도 찾지 못했다. 이번 발견으로 근대 옹기 연구와 해상 유통방식 등을 밝혀줄 수 있는 실증 자료를 확보한 동시에 실종 사고 유족들에게 70년간 확인할 수 없었던 가족의 자취를 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거금도 해난사고 실종자의 유족인 박종채(73세) 씨는 이번 침몰선 발견 소식을 듣고 “아버지가 남긴 건 군대에서 찍은 사진 한 장 밖에 없다. 아버지가 가지고 갔던 옷가지라도 하나 나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향후 옹기운반선에 대한 발굴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유족들과 협의하여 사고로 희생되었을 선원들을 위한 진혼제(죽은 사람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해 지내는 제사,위령제라고도 함)를 올릴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