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표 충남 예산군의원 “전기차 충전소 화재 대책 시급”
상태바
홍원표 충남 예산군의원 “전기차 충전소 화재 대책 시급”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11.2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7회 정례회 5분 발언
“친환경자동차법, 전기안전법, 재난관리법에 화재안전관리 기준 없어”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홍원표 예산군의원이 전기차 충전소에 대한 화재안전관리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홍원표 예산군의원이 5분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예산군의회)
홍원표 예산군의원이 5분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예산군의회)

홍 의원은 25일 열린 제287회 정례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날로 늘어가는 전기차 충전소에 대한 화재 예방 안전대책 개선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에 따르면 전국의 전기차 등록현황은 2021년 말 기준 2017년 대비(2만 5108대) 10배 가까이 증가한 23만 1443대로 집계됐다.

충전소 역시, 같은 기간 약 6배 가까이 증가해 2021년 6월 기준 7만 2105곳이다. 이중 예산군에 있는 전기차 충전소는 2022년 11월 기준 총 227곳이다.

홍 의원은 ‘친환경자동차법’, ‘전기안전법’, ‘재난관리법’ 등에 화재안전관리 기준이 없다는 점을 거론한 뒤 “전기자동차 및 충전소 보급사업은 환경부서에서 추진하고 있지만 그 안전관리 책임이 명확하지 않다며 조속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관내 전기충전소 총 227개에 대해 일체 점검을 실시하고 특수소화기 비치나 소화전 등 소방시설을 갖추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