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대구교통공사 합동 '2022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현장훈련' 실시
상태바
경산시, 대구교통공사 합동 '2022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현장훈련' 실시
  • 박종률 기자
  • 승인 2022.11.25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개 기관·단체, 시민체험단 등 300여 명 참여
'지진에 의한 열차 탈선 및 역사 화재' 생생한 재난 현장 재현

[경북=뉴스프리존]박종률 기자= 경북 경산시는 25일 지하철 2호선 영남대역에서 22개 기관.민간단체, 시민체험단 등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2022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현장훈련'을 실시했다.

경산시가 25일 지하철 2호선 영남대역에서 '2022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현장훈련'을 실시하고 있다.(사진=경산시)
경산시가 25일 지하철 2호선 영남대역에서 '2022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현장훈련'을 실시하고 있다.(사진=경산시)

3년 만에 시행된 이번 훈련은 경산시와 대구교통공사가 공동 주관해 규모 6.7의 '지진으로 인한 열차탈선 및 역사 화재' 사고유형의 대규모 복합 재난 상황을 가정해 인명 구조활동, 부상자 응급처치와 병원 이송, 사고수습 복구를 위한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 협조.지원 등을 실전처럼 연습했다.

특히 불시 훈련 메시지 부여, 재난안전통신망(PS-LTE)을 활용 신속한 상황전파, 대구교통공사 자위소방대원들의 인명 대피 및 화재진화 등 현장조치행동매뉴얼에 따른 초기 대응과 유관기관 간 협업체계, 민간단체와 시민체험단 등 참여형 훈련을 통한 안전 문화운동 확산, 재난 현장의 신속한 피해 상황 확인을 위한 첨단장비 드론 활용 등으로 훈련의 실효성을 높였다.

또한 각종 재난 발생으로 재난 대응 훈련에 대한 시민 관심과 필요성이 높아져 실전과 같은 불시 훈련 방식으로 인명 대피 및 구조.구급활동, 피해 수습 복구 등 각자의 임무와 역할을 점검하고 실전 대응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지난 24일 토론훈련을 통해 재난 대응체계를 점검한 바 있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훈련 강평을 통해 "다양한 재난 대비를 위해 재난 대응 메뉴얼의 반복된 연습으로 실전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소방, 경찰 등 유관기관 간 협력체계를 점검.보완해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도시 경산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