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배현진, “사나운 개 길들이는 게 특기, 남자 그런 적 없지만...”
상태바
배현진, “사나운 개 길들이는 게 특기, 남자 그런 적 없지만...”
  • 심종완 기자
  • 승인 2018.03.08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방송캡쳐

[뉴스프리존=심종완 기자] 8일 온라인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올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에 배현진 아나운서가 공개한 나쁜남자 길들이기 비법이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다.

배현진은 앞서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사나운 개를 길들이는 게 특기다. 맛있는 걸 많이 주면 겁내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배현진은 사나운 개를 길들이는 방법에 대해 묻는 MC들에게 "맛있는 것을 많이 주고 겁내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런데도 정 말을 안 들으면 목줄을 채워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MC들이 "나쁜 남자도 그런 식으로 다루냐"고 묻자 배현진은 "사실 그런 의미로 말씀드렸다. 목줄까지 채워 본 적은 없는데 그런 분이 있다면...."이라고 웃으며 대답을 했다.

배현진의 말을 들은 지상렬은 "나한테 목줄 좀 채워봐"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지난 7일 MBC에 사직서를 제출한 배현진 전 아나운서는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송파을 전략공천을 받을 것으로 유력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