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전·충청
태안군, 웰빙 농산물인 참취나물 본격출하
  • 오범택 기자
  • 승인 2018.03.13 17:23
  • 수정 2018.03.13 17:23
  • 댓글 0

[뉴스프리존,충남=오범택 기자]갯바람을 맞고 자란 웰빙 농산물인 참취나물이 별주부전 마을로 유명한 태안 남면에서 출하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취나물은 봄철 입맛을 돋우는 데도 효과적이어서 최고의 봄나물로 각광받고 있으며, 태안군의 참취나물은 청정 서해안 갯바람을 맞고 자라 맛과 향이 뛰어나고 탄수화물과 비타민 등 영양분이 풍부해 웰빙 건강식품으로 인기가 높다.

다년생 작물인 참취는 4월 파종한 뒤 이듬해 2월 하순부터 6월까지 매년 4~5회에 걸쳐 출하할 수 있어 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는 등 태안지역 농업인들에게 효자작목으로 인정받고 있는 작물이다.

올해는 지난 겨울 혹한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10일 정도 늦은 3월 초부터 출하가 시작됐으며, 남면 원청리에서는 약 12ha의 면적에서 하루 평균 1톤 가량의 취나물을 출하하고 있다.

원청리에서 농민들이 참취나물을 수확하는 모습/제공=태안군

 특히,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 시장과 구리 등 전국 도매시장을 통해 도시민들에게 공급돼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12일 현재 4kg들이 한 박스당 2만 원 선(가락동 시장 경매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태안 참취나물은 섬유질이 많아 변비예방에 좋고 한방에서도 요통, 두통, 현기증 등의 치료제로 이용되고 있다”며 “군에서도 농가 소득 향상을 위해 친환경 재배 등 고품질 취나물 생산 방안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오범택 기자  hiddencord@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범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